역사에서 조도주민들은 살아있다.

20131118007001

다도해 역사에서 조도주민들은 중심에 있었다.

이곳은 흔히‘새떼’처럼 섬이 흩여진 곳이라 조도(鳥島)로 풀이하기도 한다. 이 지역의 조선시대 행정구역이름은 여러섬이란 뜻의 제도면(諸島面)이었으나 1895년 비로소 지금의 행정구역 이름인 조도면(鳥島面)이 창설되었다.(칙령98호,1895년5월26일)

조도관내 섬에서는 돌화살촉, 돌도끼,빗살무늬토기 매장 또는 밭등지에서 발견되었고 석기시대 고인돌과 고려때 무덤들도 발견되고 있지만 왜적과 해적들로 인하여 공도시기가 있어 지금 살고 있는 사람들의 선조들이 섬에 본격적으로 입도한 시기는 임진왜란(1598년)이후 1600년초로 보고있다.

전남 진도군 조도면에서 서양문물을 3일간 접했던 시기가 1816년으로 200년에 이르고 카톨릭이 싹트기 시작한 시기는 1866년으로 150년 가까이 이른다.

영함(英艦)을 호위하던 호위함선중 하나인 리라호의 바실홀(Basil Hal)함장의 왕실보고서에서 나오듯 조도견문 내용에서 조선인들은 영국인들이 자신들이 관찰한것처럼 서로 서양인들을 관찰하였던것을 역사서 기술하여 후대에 전달되고 있는데 조도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상 기록으로 인해 그시기의 생활상이 기록 전달되고 있음을 알수 있다.

한편, 도서지역이지만 조도사람들이 서양문물에 대한 거부감이 덜한 이유로는 천주교의 정착이라 하겠다.

1866년 무안 몽탄 천주교회 박원기 부부가 동구리 668번에서 살면서 전교를 시작하고 신자 장봉헌(다두)이 창유리697번지에 초가 3칸을 건축 선교당으로 시작되었고, 1898년 목포산정동 초대 프랑스신부(도예)(1898~1909)가 판공성사 차 제주에 갔다 오다 풍랑으로 동구리공소에 머물면서 이후 1900년 목포 산정동 초대 신부(도예)가 조도 창리, 조도 동구리, 지산 인지리에 공소 개설함으로써 카톨릭 전파가 본격화 되었다.

그리고 2002년 성유진길(아우구스티노)성당은 진도 의신,군내,고군,조도(9개공소 통합)성당으로 승격되어 초대 이준한(토마)신부를 시작으로 제2의 부흥이 일어나면서 조도지역에 카톨릭은 뿌리깊게 이어지고 있다.

목포 삼학도 카누체험장 운영중

목포 삼학도 카누체험장 운영중

SAM_2527 SAM_2504 SAM_2506 SAM_2511 SAM_2514 SAM_2516 SAM_2519 SAM_2520 SAM_2522 SAM_2524

유달산과 함께 전남 목포의 역사와 전설을 담고 있는 삼학도는 1895년 일본인에게 불법적으로 판매되는 사건으로 부터 시작하여 광복이후 1965년 매립공사가 이루어지면서 원형을 잃어 버렸다.

이후 삼학도가 알려지게 되는 것은 가수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에 묘사된 가사에서와 같이 목포사람들의 애환이 가슴깊이 인식되어 삼학도 공원화 사업을 통해 이난영공원, 마리나시설, 어린이바다체험관, 대중소삼학도 수로길, 김대중노벨평화상 기념관 개관으로 이어진 시민들의 꿈과 희망의 근거지로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최근 삼학도를 직접 체험 할 수 있는 삼학도 카누체험프로그램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운영기간은 지난 6월 7일부터 시작하여 오는 11월말까지 7개월 동안 휴무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1일 4회, 오전 10시, 오전 12시, 오후 2시, 오후 4시) 실시한다.

목포요트마리나에서 매표소에서 승선권을 받아 카누승선장으로 이동 탑승, 카누 1대당(2인승) 성인은 2만원, 청소년 이하는 1만4천원이고, 카약(1인승)은 성인은 1만원, 청소년은 7천원이다. 캠프 운영업체는 카누를 타기 전에 안전 교육과 카누,카약 수상레져조종법, 가족과 함께 직접 카누를 만들어보는 패밀리 카누 제작교실도 운영한다.

김대중 노벨평화상 기념관 뒤쪽에서 출발, 중삼학도 1.2㎞의 수로를 카누고 타고 도는 코스로 40여 분이 걸린다. 예약문의는 삼학도카누캠프 ☏(061)282-9781로 하면 된다.

목포시 관계자는 “삼학도카누캠프는 도심속 공원에 위치하여 누구나 쉽게 수상레포츠를 즐길 수 있을 것이다”며 “어린이바다과학관과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등과 함께 어우러져 삼학도가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 코리아나마리타임 함성옥 카누캠프장은 “어린이 바다과학관, 노벨평화상 기념관이 있는 삼학도에 카누체험장이 본격 운영되면 목포의 새로운 체험 관광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목포시는 2000년부터 삼학도 섬 복원화 사업에 중ㆍ소삼학도 사이에 길이 760m, 너비20~40m, 깊이 2m의 수로를 파 분리했다. 섬 주위에 모두 2천242m의 수로도 냈다.

참고로 2013목포해양문화축제가 오는 7월29일~8월2일까지 역사와문화가 살아 숨쉬는 삼학도에서 있습니다.

목포, 하의도에서 김대중 발자취를 만나다.

목포, 하의도에서 김대중 발자취를 만나다.

SAM_2873 SAM_2888 SAM_2898 SAM_2908 SAM_2974 SAM_3051 SAM_3107 SAM_3161 SAM_3171 SAM_3235 SAM_3264

이땅의 민주주의를 추구하며 아픔의 역사를 온몸으로 받아드렸던 김대중대통령과 함께한 최경환(현 김대중평화센터 대변인)비서관이 노무현시민학교 하의도 역사탐방을 동행하였다.

노무현시민학교 이백만 교장의 진솔한 리더쉽과 시민학교 신미희 팀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준비한 오감여행 하의도 역사탐방(6.15~6.16)은 1박2일의 짧은 동행이었지만 처음 시도하는 역사탐방 프로그램에 참여한 행복한 시간이였다.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김대통령의 업적인 6.15 남북선언 13주년를 맞이하고 한국인으로서 최초 평화상 수상을 기념한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개관식 참석을 시작으로 역사탐방 프로그램은 오감만족체험의 시작이였다.

정유재란때 첨병역할을 했던 고하도에서 민초들의 역사, 노적봉 그리고 이순신장군과 얽힌 이야기, 근현대사 격동의 세월 수탈의 역사를 담고 있는 국도1호선 기점, 우리나라에서 4번째로 1897년 목포항 개항과 함께 시작된 강대국 침탈의 역사를 도시 곳곳에서 고스란이 담아 내고 있었다.

목포 유달산 자락 일본 제국주의 상징으로 대변되는 욱일승천기를 건물외벽에 치장하고 있는 옛 일본영사관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주신 근현대를 살아오신 목포문화원 향토문화연구소 김정섭소장님의 구구절절한 목포야사는 국권침탈의 유적지에서 영혼들의 상흔을 간접적으로 느낄수 있는 자리였다.

시민학교 역사탐방길에 깜짝방문하여 명사로 참여하신 박지원 의원이 들려주는 6.15 관련 된 에피소드는 남북화해의 시대속에서 김대통령 유머가 담고 있는 진솔한 남북대화는 인간 김대중의 면모를 간접적으로 느껴 볼 수 있었던 시간이였다.

휴일인데도 불구하고 하의도 김지곤 면장님을 비롯한 직원들의 뜻밖의 환대를 맞으며, 김대통령이 어릴적 다녔던 서당, 김대통령생가에서 추모, 하의3도 농민운동기념관, 소금박물관, 하의도 큰바위얼굴, 최경환 비서관이 들려주는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이야기는 자유와 평화를 추구하는 두사람의 인간적인 삶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

처음 실시한 노무현시민학교 역사탐방 프로그램이 격동의 근현대사를 체험한 세대와 미래 젊은세대들과의 가교 역할을 할수 있겠다는 희망을 발견하는 시간이 되었음을 참여한 이로서 강하게 느끼고 있다.

조도면 새섬길 돗대산 등산로 탐방

조도면 새섬길 돗대산 등산로 탐방

20130313001dotdaesan

매화의 섬 관매도를 찾는 등산객이 증가하고 있다.

20130313002dotdaesan

관매도선착장에서 매표소 옆 등산로입구를 찾아 오른다.

20130313003dotdaesan

섬하면 여름엔 해수욕, 겨울엔 등산이 안성맞춤이다

20130313004dotdaesan

매화꽃이 피는 관호마을이 눈에 들어온다.

20130313005dotdaesan

매화꽃이 피는 관매마을이 눈에 들어온다.

20130313006dotdaesan

 돗대산은 낮은 산이지만  경사가 급해 조금 힘이 든다.  

20130313007dotdaesan

돗대산 정상에서 마을을 바라보며 등산을 한다.

20130313008dotdaesan

경사가 급한 내리막길을 내려오면 마을에 다다른다.

조도면 새섬길 도리산 등산로 탐방

조도면 새섬길 도리산 등산로 탐방

20130313000dorisan

신검산과 돈대산 산행과 다르게 정상까지 차량을 통해 갈수 있다.

20130313001dorisan

도리산전망대를 새로 만들기 때문에 통행하는데 유의하여야 한다.

20130313002dorisan

정상에 올라 가면 도보로 내려 갈 수 있는 세가지 새섬길이 있다.

20130313003dorisan

멀리서 보면 두개의 정상이 있는데 낮은 산봉우리다.

다도해 전망을 한눈에 바라 볼 수 있는 최고의 전망대이다.

20130313005dorisan

정상에서 마을로가는 새섬길 입구는 전망좋은곳 아선대(3층전망대) 에 있다.

20130313007dorisan

한참을 내려와  조용한 숲속 산행을 즐긴다.

20130313008dorisan

울창한 숲 터널을 지나면서 새소리가 평온함을 준다.

20130313009dorisan

망망대해 옹기종기 모여있는 섬들이 내려다 보인다.

20130313010dorisan

해안가가 보이는 곳을 돌아 내려가면 마을에 다다른다.

조도면 새섬길 신검산 등산로 탐방

 조도면 새섬길 신검산 등산로 탐방

201303120000sinkemsan

최근 신검산 새섬길로 명명한 곳을 찾는 등산객이 절정을 이룬다.

20130312000sinkimsan

완만한 경사지를 따라 넓은 등산길을 걸어 올라간다.

정상을 향해 한발짝 옮기며 소원기원탑을 만나다.

신검산 정상을 오르기전 감시초소가 폐가로 남아 있다. 

정상엔 진달래가 피는 봄이 일찍 찾아 오고 있다.

 

정상 뒷 경사면을 내려와 능선따라 이동한다.

 

큰놈바위를 휘돌아 동쪽을 향한다.

 

애기어깨 바위는 풍파에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쨋밥(너도밤나무) 군락을 이룬다.

거북이가 웅장한 자태로 산을 굽어 살핀다.

거북바위를 뒤로하고 절벽을 내려간다.

멀리 하조도등대 까지 갈려면 한참을 더가야 한다.

20130312011sinkemsan

동백숲이 우거진 시원한 숲을 지나 발길을 재촉한다.

멀리 보이는 낙타봉이 종점이 가까워짐을 알려준다.

해안절벽에 다다르면 거친 물보라를 내며 흘러간다.

운림정에서 산행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본다.

조도면 새섬길 돈대산 등산로 탐방

 조도면 새섬길 돈대산 등산로 탐방

20130312dondaesan

최근 돈대산 새섬길로 명명한 곳을 찾는 등산객이 절정을 이룬다.

2013031200dondaesan

구 조도보건지소가 위치한 유토리 마을에서 산행을 시작 한다. 

201303120dondaesan

초입에는 조도국궁장이 있었으나 지금은 활동을 할수 없다.    

20130312001dondaesan

등산로 입구는 넓고 시원한 느낌의 평온함을 준다. 

20130312002dondaesan

급경사를 오르면 약수터와 체육시설이 간소하게 있다.

20130312003dondaesan

정상부근에 다다르면 동쪽에 사람얼굴형상의 투스타바위가 있다.

20130312004dondaesan

정상계단을 오르면 망망대해를 바라보면 다도해가 장관이다.

20130312005dondaesan

옛봉화터가 있는 자리에는 산악인들이 저마다 소원을 빌며 탑을 만들었다. 

20130312006dondaesan 

돈대산 능선을 따라 서쪽을 향에 걸음을 옮긴다.

20130312007dondaesan

구비구비 따뜻한 산행을 할수 있는 코스가 이어진다. 

20130312008dondaesan

손가락바위에는 작은 구멍을 오를수 있는데 바위가 조금 위험하다.

20130312009dondaesan

우뚝솟은 새끼손가락 바위를 뒤로 하고 하산한다.

201303120011dondaesan

하산하다며 보면 잠시 휴식을 취 할 수 있는 큰방석이 있다.

201303120010dondaesan

잠시 내려오면서 작은 방석에서도 쉴수 있다.

외계인 E.T는 우리곁에 있었다.

20130311bangasum

진도군 조도면 관매도와 인접한 섬 중앙에는 외계인 E.T 형상을 하고 있는 바위가 있다. 섬뒤로 보이는 제주도 한라산이 우뚝솟아 웅장하게 펼쳐저 보인다.

관매8경중 제2경으로 방아섬(남근바위)이라고 지역에서는 불리운다.

이섬은 관매도 동북쪽에 있는 섬으로 옛날에 선녀가 내려와 방아를 찧었다는 전설이 전해져 오며, 정상에는 남자의 상징처럼 생긴 바위가 우뚝 솟아 있어 아이를 갖지 못한 여인들이 정성껏 기도하면 아이를 갖게 된다는 전설이 전해지며, 방아섬과 쌍을 이루는 수옥도(음경바위)와 남녀한쌍을 이루며, 방아섬(남근바위)을 지날 때면 처녀들은 얼굴을 붉히고 아주머니들은 다시 돌아보며 웃음 바다가 되곤한다.

섬을 찾는 등산관광객 입도 절정

20130310hajodoMT

진도군 조도면에서 가장 높은 돈대산에 오르면 다도해의 일출과 일몰이 장관이며, 날씨가 좋으면 추자도 건너 멀리 한라산이 아스라히 눈에 들어오고 바다로 고기잡이 가는 배들이 마치 하늘로 올라가는 듯한 착각도 든다.

조도면 지역 신검산과 돈대산 그리고 도리산 등산로를 따라 정상에 올라가는 등산객들은 너무나 즐거워하고 정상에 서면 섬들의 조망과 주위 섬들을 보고 환호성을 지른다.

우리지역의 경우 관광객 추이는 연평균 증가율은 15%로 매년 급증하고 있는 실정으로 자가용 유입이 증가하고 체류형 관광이 많아지고 있으나, 관광자원으로 잠재력이 충분하지만 관광상품으로서 개발되지 못하여 기반시설이 미흡하고 다도해해상국립공원내 지역으로 개발에 따른 제도적 제약성을 내포하고 있다.

국토 서남단에 위치하여 접근취약성으로 인해 관광산업이 낙후 수용시설부족을 초래하고 있는 가운데 개발제한 지역으로 절대보존지역이 설정되어 관광지로서 기대되는 소득향상, 문화시설, 기반시설확충을 기대하는 것은 향후 관광개발이 경제적 생산기반 혹은 생활기반의 향상과 연관 짓고 있다는 것으로 자연공원법과 주민들과의 괴리감이 크다고 볼 수 있겠다.

허나 최근 도리산전망대 건설사업으로 인하여 큰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이는 서남해 랜드마크로서 해양관광시대를 이끌어갈 것이나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사업을 추진하여야 할것이다.

또한, 미래 관광․레저를 위한 인프라가 구비 될 경우 세계적인 해안관광 허브로 도약 할 잠재력을 가진 새로운 블루오션 지역으로서 보다 많은 투자를 통하여 보다 큰 기회를 얻게 될 것이다.

한편, 연일 건조한 날씨로 인하여 산불 발생 할 소지가 다분하고 등산객들의 실화나 안전을 위해 위험한곳을 파악 안전시설을 신속히 갖춰 산불 및 안전사고를 미연에 예방 해야 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