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공원 해제 건의 서명중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지역이 국립공원으로 지정 될 당시 상황으로는 국립공원을 관리하는 주체가 건설부로 주민들은 낙후된 지역을 개발 해줄 것으로 정부를 믿고 행정기관의 대대적인 홍보와 주민들의 전폭적인 지지로 지난 1981년 12월 23일 다도해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이후 국립공원관리공단이 건설부에서 환경부로 이관되어 규제 일변도로 지역의 사업이나 정주여건은 지정당시와 다르지 않고 더 후퇴하여 인구감소와 더불어 지역이 낙후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특히, 섬지역의 규제가 더욱 심하여 해변과 산림경계로부터 500미터 이내, 도로경계 10미터 이내는 화장실 마져도 허가를 받아 설치하도록 하는 자연공원법과 기타 규제법으로 인하여 임야 토지나 건물하나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하고 있다.

우리지역을 도시민은 잠깐 들려 도시에서 느끼지 못하는 청정함 느끼고 하는 소리는 국립공원이라 자연이 잘 보존되어 정말 살기 좋은 곳이라고 부러워하며, 절대 개발하지 말고 그대로 유지 되어야 한다고 말하는데 거주민들은 하나같이 3일을 살아보면 당장 떠나고 싶은 곳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생존을 걱정하는 노령자와 유입되지 않는 젊은 층으로 지난 1981년 국립공원으로 지정 된 후 생계를 유지 할 수 없을 정도로 생산 기반시설이 없어 유입되는 인구보다 탈출하는 인구가 지속적으로 늘어나 주민들이 국립공원 해제를 정부에 건의하기에 이르렀다.

아래는 지역주민들을 상대로 받고 있는 국립공원 지정해제 건의서를 올려본다.

국립공원 지정해제 건의서

수신:

계속되는 폭염으로 인하여 모든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 삶과 안전을 위하여 애쓰시는 귀 기관에 경의를 표합니다.

저희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1981년12월23일자로 조도지구가 다도해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이래 개인소유지에 대한 개발이나 활용에 제약을 받아 사유재산권을 심각하게 침해받고 있으며, 주택의 증축이나 개축을 제대로 하지 못해 생활에 불편을 격고 있습니다. 또한, 개인 자본이나 민간자본을 유치하여 관광지를 개발하려 하여도 규제가 많아서 지역개발의 저해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너무 많은 차별과 규제로 인하여 도서민들의 생활의 삶의 질을 저하시키고 형평성 차원에서도 불공정 하다고 판단되어 진도군 조도면 지역을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구역에서 해제하여 주실 것을 간곡히 건의하오니 적극적으로 혜량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2018년 8월 일

첨부: 서명자명부(별지) 부. 끝.

본글에 동의하시고 참여하시고자 하시는 분은 이미지로 첨부된 서명지를 출력하여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조도면이장단장(앞)’ 으로 보내주시기 바랍니다.

서양에서 먼저 알아본 조도

19세기초 영국 앰허스트 사절단의 리라호, 알세스트호, 프리깃호는 중국을 거쳐 조선 서해안을 따라 내려오다 서남해 여러섬에 입도하거나 주변에 머물면서 자신들의 시각으로 섬사람들의 모습을 그림과 글로 기록하였는데 서양인 눈으로 본 우리나라 섬풍경과 선조들의 생활 모습이 기록되어 있다.

1816년 9월 1일부터 9월 10일까지 우리지역에 머문 앰허스트 사절단의 호위함 리라(Lyra)호 바실홀 함장은 주변 마을에서 주민들을 관찰하고 기록하고 직접 도리산 정상에 올라 영국 해도에 표기하였는데 외병도(샴록), 내병도(지스트롤), 상조도(몬트럴), 하조도(엠허스트), 병풍도(리라), 방아섬(헌트리로지)으로 기록 하였다.

영국 함대의 호위함 함장이자 여행가였던 바실 홀은 영국으로 돌아간 이듬해인 1818년 영국왕실보고서를 바탕으로 『조선 서해안 및 류큐 제도 발견 항해기』라는 책을 펴냈으며 2002년경 김석중님이 엮어『10일간의 조선 항해기』라는 이름으로 국내에서도 역사적 사건에 대한 이야기를 출간 하였다.

또한, 우리지역에선 200년전 영국왕실보고서 기록를 소개하고 그들의 방문기를 기념하기 위하여 도리산전망대에 ‘바실홀공원’을 조성하였다.

조도에 뿌리 내린 천주교 역사

 

우리지역은 돌도끼, 돌화살촉, 돌칼, 빗살무늬토기등 석기시대 고인돌, 지석묘와 고려때 무덤들도 발견되었으나 왜적과 해적들로 인하여 공도가 되었다가 임진왜란(1598년)이후1600년부터 입도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서남해 섬지역에서 선조들이 늦게 입도한 지역이지만 1866년 무안 몽탄 박원기 부부가 동구리 668번지에서 살면서 전교를 시작하고 신자 장봉헌이 창유리697번지에 초가 3칸을 건축 선교당으로 시작되어 유교전통사회에서 육지와 단절된 섬특성상 카톨릭 정착이 가능했을 것으로 본다. 

이후 1898년 목포 산정동 초대 프랑스신부(도예)(1898~1909)가 판공성사 차 제주에 갔다 오다 풍랑으로 현재 마리아상이 세워진 동구공소터에 머물면서 1900년 조도 창리, 동구리, 지산 인지리에 공소를 개설함으로써 카톨릭 전파가 본격화 되었다.

2002년 성 유진길(아우구스티노)성당은 의신, 군내, 고군, 조도(9개공소) 공소를 통합한 성당으로 승격하여 초대 이준한(토마)신부를 시작으로 제2의 카톨릭 부흥이 일어나면서 조도에서 카톨릭은 뿌리깊게 이어지고 있다.

다도해 랜드마크 도리산전망대

 

도리산1)에 편의시설로 머물다 갈수 있는 쉼터로서 서남해 다도해를 바라볼수 있도록 하고자 전라남도에 건의하여 2013년초 착공하여 완공되었으나 세월호 참사로 2014년말 준공식을 하였다.

당초 360도 회전식 전망대를 구상했으나 여러 여건상 대안으로 건축물 외곽으로 데크시설 할 수 밖에 없어서 어떤이에게는 기대에 못미치겠지만 다도해를 한눈에 볼 수 있어 많은 분들이 찾아오고 있다.

지역에선 산을 돌아서 간다, 정상에서 도리도리 저어 살펴 볼 수 있는 곳, 옛 봉화터가 있는 곳이라 하여 대리산 또는 돈대봉으로 불리우는 것을 조도면 대표관광지로서 전망대의 명칭이 필요하여 한국의섬 운영자가 명명하였고 널리 불리우고 있다.

국내에서 사물을 중심에 두고 빙빙 돌아간다는 의미에서 도리, 새를 의미하는 일본어 토리, 마을을 살펴본다는 중국어로 도리로 다양하게 여러 의미를 두고 도리산(睹里山)전망대로 명명하였다.

주변 신안군, 완도군 섬 또한 도리산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데 이들 섬가운데 산정상에서 360도 파노라마로 다도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도리산전망대가 서남해 랜드마크로 거듭나고 있다.

주1) 도리산(睹里山)전망대 :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여미리 산정상에서 섬마을을 도리도리 살펴본다는 의미를 갖고 있는 다도해 전망대

침몰 지역 근처 ‘세월호망루’

birdisland_map_2015_total2

오래전부터 내가 사는 지역의 지명을 비롯한 지도를 만들어 알리고 지명에 이야기를 입혀 자연스럽게 보통사람들에 관심 받도록 하는것을 꾸준하게 하고 있다.

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지역 섬지도를 2015년 새로 만들때 잊지 말자는 뜻으로 ‘세월호망루’라고 명명하고 지도에 표기하였다. 사실 세월호 참사로 전세계에 각인된 것은 ‘팽목항’이다.

사실 사고지역은 팽목항에서 떨어진곳이고 섬들로 가로막혀 보이지 않는다. 참사 초기 방송국에서 동거차도 현장 방송을 위해 중계하기도 한곳이며 이후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이 인양작업을 지켜보는 곳이 되었다.

나는 이곳을 영원히 기록 될 수 있도록 알리고 지켜 나가기 위해 섬지도에 표기할것이고 우리지역 역사를 기록하는 사람으로서 사실을 기록하는데 소홀하지 않을 것이다.

304명이 차디찬 바다속에 수장 된지 1000일이 지나기전 찾지 못한 사람들을 찾고 진실을 밝히는것이 선행되어야 하는데 선체 인양이 하루속히 이루워지길 바란다.

가고싶은곳 ‘새섬(bird island)’

uindo

지역이나 개인적으로 지난 16년간 지역에 정신적, 물적 투자라면 투자, 봉사라면 봉사지만, 내가 좋아서 한것이지만 그동안 노력이 허사가 된일, 오늘날까지 지역민들에게 알게모르게 피해가 있는것이 세월호 참사다.

우리지역을 잘 모르는 분들은 피해가 있을 것이라고만 유추해보거나 피해가 보이지 않아 가늠 할 수 없을테지만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기에 지역민들은 세월호가 반드시 인양되어 더이상 피해를 주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다.

본영상물은 지역민으로 12년전 우리나라 최초 HD다큐 ‘그곳에 가고싶다’ 프로그램에 뮤지컬배우 박해미씨랑 2박3일간 함께하며 출연 했었던 영상으로 희망을 이야기 합니다.

※ 현재 섬갯수는 지적재조사로 2004년 당시 154개에서 2010년 178개(유인도 35, 무인도 143)로 늘어났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의섬(KOREAiSLAND) 자체 서버가 한대라서 동영상 트래픽을 감당하기 어려운 관계로 한국의섬 다음카페주소( http://cafe.daum.net/koreaislands/IgPk/216 )로 업로드함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무형문화재 전승의지 꺽지 말아야!

2015jododatbae_namdo_song

전라남도 무형문화재에 있어서 각 종목 마다 예능보유자등 전승회원들이 지정되어 있어야 함은 인간문화재 승계(전승보존 목적에 부합)는 당연하지만 우리지역 유일의 무형문화재인 조도닻배노래(전라남도 지정 제40호)의 경우 2006년 지정되었으나 전승 활동에 관심이 뒷받침되고 있지 않음을 본인은 수차례 청원서를 비롯한 정식공문을 통해 문화재담당자를 통해 전라남도에 건의한바 있습니다.

내용으로는 지난 2006년 7월 조도닻배노래보존회가 무형문화재 40호 보유단체로 지정되었고 2006년 12월 조도닻배노래에서 닻배노래 부분에 故김연호 선생, 풍장 부분에 조오환 선생이 보유자로 선정되어 지금까지 활동 해 오고 있었으나 조도닻배노래의 전수지인 조도에서 활동하던 보유자인 김연호 선생이 지병으로 타계하여 주민들이 청원서명서와 함께 전라남도에 “닻배노래” 부분 보유자를 지정해 달라고 청원을 요구 했었습니다.

이런 청원의 배경은 전라남도의 유무형문화재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지역 토속문화재란 그지역의 사람들로 하여금 그지역에서 전승보존되는 것이 합당하다고 무형문화재 지정당시 행정판단으로 전승지를 명시한 우리지역 조도닻배노래가 후손들에게 잘 전승되도록 바라면서 보유자가 故人이 되어 공석으로 회원들 대부분 연로하여 다음 세대에 문화재를 전승시키기 위해서 보유자가 꼭 필요하여 보유자를 지정해달라고 하는 것이 주된 내용입니다.

덧붙여, 가령 씻김굿의 경우 전승지가 진도군 전역으로 명기되어 있으나, 조도닻배노래의 경우 조도닻배노래 지정당시 요건으로 전승지가 조도면으로 명기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닻배노래 부분이 공석으로 있으므로 수년간 어려운 여건에서도 조도닻배노래회원들은 전승 보존에 힘써 왔지만 보유자가 없는 것으로 인하여 전승의지를 꺽는 행정의 불신을 야기하고 있음을 상기하는 바입니다.

지역의 문화재 선정에 핵심가치는 그 지역의 특성적인 생활환경과 지역민의 삶에 희로애락의 애환이 절절하게 오랜세월을 거치면서 잉태되고 전승발전 되어온 흔적의 보존이라고 생각되지만 수차례에 걸쳐 실태 보고서까지 올렸었으나 수년간의 기다림, 지쳐 있는 조도닻배노래에 대한 지역민들의 염원에 알아주시기 바랍니다.

조도닻배노래의 전승지가 조도로 명기된 행정판단 결정에 따라 계승발전되어야 할 지역임을 환기시켜 지역민에 정서가 담겨있는 닻배노래임을 감안하여 보유자가 있어야 구심점이 되도록 조도닻배노래회원들의 전승의지를 북돋아 주시기를 전라남도 문화재 담당자들께 간곡히 이번 기회를 통해 다시한번 요청드립니다.

2015년 남도국악원에서 전라남도 무형문화재 제40호 조도닻배노래보존회들의 조도닻배노래 채록 현장에서 녹화된 공연 모습

다도해 유구한 역사를 말하다.

birdisland_map_2015_total2

우리나라 단일면으로도 가장 많은 178개(유35개,무143개)로 이루어져 흔히‘새떼’처럼 섬이 흩여진 곳이라 조도(鳥島)이며, 조선시대 행정구역이름은 여러섬이란 뜻의 제도면(諸島面)이었으나 1895년 비로소 지금의 행정구역 이름인 조도면(鳥島面)로 변경되었다.

조도면 섬에서는 석기시대를 말하는 화살촉, 돌도끼를 비롯한 고인돌과 고려때 지석묘들도 발견되었지만 왜적과 해적들로 인하여 공도(空島)시기가 있어 지금 살고 있는 사람들의 선조들이 섬에 들어온 시기는 임진왜란(1598년)이후 1600년초로 족보를 통해 확인된다.

조도사람들이 서양문물을 접했던 사건으로는 1714년 조도사람들 9명이 표류하다 17일만에 일본 오끼나와에 표착했다가 중국을 통해 귀국한 9명에 대한 심문기록이 숙종실록, 1758년 대만 표류, 1899년 일본 표류등 표착하여 조도사람들의 외국 문물을 접하고 활발한 어업 활동을 했음을 가늠 할 수 있을 정도다.

한편, 서양에서 조도문물을 접했던 사건으로는 1816년으로 200년전 영함(英艦)을 호위하던 호위함(리라호)의 바실홀(Basil Hal)함장의 왕실보고서에서 조선인들과 영국인들이 서로를 관찰한 것처럼 역사서가 후대에 전달되고 있는데 조도사람들의 생활상이 서양에는 조선의 모습으로 전달되고 있음을 알수 있다.

또한, 섬지역이지만 조도지역이 서양문물에 대한 거부감이 덜한 이유로는 1866년 천주교의 정착 동구리와 창리에 선교당으로 시작되었고, 1898년 목포산정동 초대 프랑스신부(도예)(1898~1909)가 판공성사 차 제주에 갔다 오다 풍랑으로 동구리 방문 이후 공소 개설함으로써 카톨릭 역사가 150년에 이른다.

최근 일어난 세월호 침몰사고 처럼 대형해난 사고가 끊이지 않는 지역으로 1968년 병풍도에 부디쳐 우리나라에서 기름 해양유출 첫 피해지역으로 국제항로(매물수도)와 국내항로(맹골수도)가 있어 수많은 선박의 통항로로 우리나라에서 조류가 빠른 해역이다.

지난 해난사고는 1947년 전복사고 7명사망, 1957년 채취선 14명 사망 나루선 15명 사망 전복사고, 1966년 6명 전복사고, 1973년 한성호 61명 사망 전복사고, 1978년 어선 3명 실종, 1980년 어선 3명 조난, 1988년 어선 1명 익사, 1990년 어선 4명 실종, 1996년 어선 3명 실종 등 해난사고 유난이 많이 일어난 지역이라고 할 수 있겠다.

다도해 보물섬 조도(새섬)등산로 소개

 singumsan2014

1코스 신검산등산로(지역명 신금산)는 1909년 하조도등대가 세워진 섬동쪽끝 마리단에서 출발하여 낙타봉을 지나 울창한 숲과 자연을 만끽하며 능선을 따라 시원한 산행을 하며 신검산(230m) 정상을 거쳐 유토마을까지 내려오는 등산로로 장거리(4시간)로 등산 할 수 있는 코스이다.

dondaesan2014

2코스 돈대산등산로(지역명 돈대봉)는 돈대?라 함은 왜구나 해적들이 침입할시를 대비하여 봉화를 피워 알리기 위해서 불을 항시관리하기 위하여 돈대(작은규모 군대)를 운영하였다 하여 그 봉화가 최고봉인곳에 있다하여 돈대산(234m)이라 하였다. 지금은 돌무더기가 흩여져 위치를 확인 할 수 없지만 역사서에서 기록을 확인 할 수 있다.

조도면소재지(창리) 남방에 위치한 산으로 창리와 명지리 들녁을 내려다 보는 능선을 따라 거닐면서 다도해를 바라보며 따뜻한 산행을 할 수 있는 비교적 단거리(1.5시간)코스의 등산로이다.

dorisan2014

3코스 도리산등산로(지역명 대리산)는 하조도 면소재지를 지나 조도대교로 이어지는 상조도 길다란 섬의 아름다운길 100선의 조도대교길을 따라 가다보면 다도해를 한눈에 “한국의 하롱베이”라는 별칭으로 불리우는 곳의 마력에 빠져든다.

이곳 또한 지역에서 돈대봉(219m)이라 불리우는 앞의 설명과 같은 맥락이다. 참고로 현재 도리산전망대 (어류포항에서 도리산초입까지 차량15분)를 공사중으로 간혹 도리산 초입에서 도보(15분)로 올라 갈 수 있음을 참고하시기 바란다.

조도에서 발견된 유물들과 역사기록을 본다면 신석기시대의 빗살무늬토기와 마제석기(磨製石器) 돌도끼가 발견되었으나 본격적으로 주민들이 섬에 입도한 시기는 1600년대로 지역주민들의 족보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그러면서도 우리지역은 다도해로 왜구나 해적들로 인하여 여러차례 공도시기가 있었으나, 1700년대 초 상조도와 하조도에 관방(關防)이라하여 장교를 배치하고 성을 쌓아 왜적과 해적들로부터 주민들을 보호하며 터전을 일구며 현재까지 살아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