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목항 세월호 기억예술제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찾아오는 전국예술인들은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오는 7월 29일 오후5시부터 팽목항에서 네번째‘팽목항 세월호 기억예술제’개최한다.

최근, 참사 희생자들중 아직 수습되지 못한 5명 기다림이 계속되는 가운데 목포신항 세월호 거치장소에서 가족들이 잔인한 무더운 여름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세월호가 뭍으로 올라왔다고 사람들 사이에서 점점 잊혀지고 소외돼 오고 있는 실정으로 참사를 기억하므로 제2의 세월호 희생자를 만들지 않게끔 주위를 둘러보게 해야합니다.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사람들이 찾아오는 팽목항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수많은 사고를 격지만 그것을 반면교사로 삼아 예술인들이 행동하고 있습니다.

고재성 전교조 진도지회장은 “별이 된 아이들에게 한 약속,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사회를 만들겠다”, “우리는 팽목항에서 온전히 기억하고 기록 할 것”이라면서 많은 분들이 찾아 함께 해 주길 바라고 있다.

한편, 세월호 참사이후 현재까지 희생 된 이들을 기억하고자 팽목성당에서는 매일 오후2시 전후로 전국에서 팽목항을 찾아 오시는 분들의 일정에 따라 미사나 기도를 이어가고 있다.

그들을 기억하며 모인다.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바라고 희생자을 기억하며 이웃의 아픔, 우리사회의 아픔을 기억하고 함께하기 위해 오는 6월 24일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오후4시 진도 팽목항에서 기억예술제를 연다.

4.16 세월호 학살 1163일째 진도철마광장 그리고 진도읍사거리, 석교사거리, 팽목항에서 세번째 기억예술제(문화예술인들의 세월호 기억하기)를 전교조 지부장인 고재성 선생님께서 예술인들과 함께 준비하고 있다.

우리는 세월호 학살도 여느 사건, 사고 처럼 점차 잊어버리려 든다. 하지만, 여전히 세월호는 끝나지 않음을 알고 있기에 지난 18일 세월호 참사 기억의 숲에 고 김관홍 잠수사 전신상이 세워진 날에도 여전히 기억하는 사람들이 모여 들었다.

세월호를 기억해 내야 또다른 제2의 세월호를 막을 수 있음을 알고 있기에 우리 기억 저편으로 밀려나가고 있는 희생자들의 지난 발자취를 공연 문화예술로 승화시켜 나가는데 사람들은 주저하지 않는다.

팽목항 세월호 기억예술제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찾아오는 전국예술인들은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세월호 참사 1138일째 되는 날 5월 27일 오후4시부터 팽목항에서 두번째‘세월호 참사 기억예술제’개최한다.

최근, 참사 희생자 고창석 선생님과 허다윤 학생, 이영숙님이 곁으로 돌아오고 아직 수습되지 못한 6명 기다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세번째 봄이 지나고 여름의 문턱에서 세월호 가족들이 잔인한 5월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기억예술제는 진실을 목격한 곳, 진실이 인양된 곳의 상징이 되어가고 있는 팽목항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억하며, 세월호 진실이 제대로 규명 될 때까지 잊지 말고 끝까지 함께 하고자 공연을 펼친다. 

참사 3년이 지나도 마르지 않는 눈물, 가슴을 옥죄는 슬픔은 결코 유가족만의 몫이 아니라 각자의 마음속 죄책감으로 우리 국민 모두의 몫이 되어 다짐하는 일 역시 우리 국민 모두의 몫으로 부채감이 아닐까 합니다.

기억예술제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수많은 사고를 격지만 그것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하며, 그것을 잊지 않으려는 행동으로 후세들에게 세상이 살기 좋은곳이라는 것을 예술인들이 몸소 보여주고 있습니다.

기억예술제에 참여하는 고재성 전교조 진도지회장은 “별이 된 아이들에 대한 죄스러움에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사회를 만들겠다는 그 약속, 우리는 팽목항에서 추모와 기억의 발길을 반겨 맞을 것”이라면서 많은 분들이 찾아 함께 해 주길 바라고 있다.

한편, 세월호 참사이후 현재까지 희생 된 이들을 기억하고자 팽목성당에서는 매일 오후2시 전후로 전국에서 오시는 분들의 일정에 따라 미사나 기도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