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한국기행 “조도군도”편 방송 안내

20131022007

다시찾아온 EBS 한국기행 “조도군도”편 방송 안내

본방사수 (월~금) 밤9시30분~9시50분
금주재방 (토요일) 오후5시45분~7시15분
전주재방 (월~금) 오전10시~10시20분

지난 2011년 EBS한국기행 “조도군도”편과 올해초 3월 EBS한국기행 “진도”편 방송을 통해 방영된바 있는 조도를 EBS교육방송이 다시 찾아왔다.

당초 지난9월중 촬영한 분에 대해 21일부터 방송 예정이었으나  <제 10회 EBS 국제다큐영화제 EIDF>가 방송되는 관계로 한주 연기되어 10월28일부터 11월1일 한주간 방송 됩니다.

다음주 방송분에서는 154개 유무인도로 이루어진 조도면에는 바다와 섬으로 이루어진 자연을 벗삼아 살아가는 사람들의 따스한 정이 있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국의 하롱베이라 불리는 조도군도. 하조도를 중심으로 크고 작은 섬 154개가 바다에 점점이 떠 있는 모습이 마치 새들이 떼 지어 있는 모습과 닮았다고 해서‘새들의 섬’ 으로 불리는 곳이다.

검푸른 바다는 바깥 세상과 섬을 갈라놓은 대신 섬사람들에게 사시사철 풍요를 선물한다. 고깃배는 삼치와 멸치로 넘실거리고,낚싯대 끝을 타고 숭어와 학꽁치가 끊임없이 올라온다.

파도가 드나드는 바위에는 거북손, 삿갓조개, 진주담치 같은 맛 나는 먹을거리가 지천.바다를 삶 터로 둔 이들은 ‘풍요’를 줍느라 매일 분주하다.

갖고 싶은 풍경이 있고 풍요로운 바다를 닮아 넉넉한 사람들이 사는 바다 위의 낙원, 조도군도의 가을을 만나러 간다.

1부. 아름다운 고향 섬, 관매도
2부. 살맛나는 고향, 대마도
3부. 물고기들의 낙원, 가사도
4부. 풍요로운 은빛바다, 청등도
5부. 바다곳간 문을 열다, 조도

새떼처럼 많은 섬이 모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 “조도군도(鳥島群島)” 그곳에서 아름다운 풍광을 스케치하며 섬마을 사람들의 애환과 삶이 녹아 있는 사람 냄새나는 이야기가 기다려진다.

대한민국의 숨은 비경을 찾아 떠나는 공간으로 안내하며, 역사와 풍습, 건축, 문화의 향기를 느끼고 전달하는 프로그램은 우리들이 모르고 있는 또 다른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아내는 살아있는 현장 다큐멘터리입니다.

전국 면단위에서 가장많은 섬154개(유인도35개, 무인도119개)를 거느리고 있는 섬 집산지로 조도6군도(조도,가사,성남,독거,맹골,거차군도)로 불리우며, 조도(鳥島) 섬들을 지역주민 마져도 대부분이 섬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생을 마감한다.

역사적 사건을 본다면 1816년 영국함대가 서해안을 따라 남하다 섬무리 발견하고 탐사선 선장이름을 딴 하조도(암허스트군도)라 칭하여 영국옛지도에 기록했을 정도로 서양에 조선의 다양한 문화를 알린 중요한 곳이다.

또한, 영국함대가 다녀간 이후 영국은 섬230개를 거느린 진도를 빌려달라고 했다고 합니다. 이때 조도를 빌려줬다면 지금의 홍콩이 되었을 것이라는 야사는 섬사람들에게 있어 지역에 대한 자신감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진도군 섬230개중 154개가 조도면에 속해 있고 그중에서 진도 팽목항에서 남서쪽 11Km 떨어진 면소재지인 어미섬 하조도에는 인구 대부분이 거주하고 있으며, 주민들은 대부분 밭농사를 비롯한 농업과 건강식품으로 각광을 받고 있는 톳,미역등 해조류 양식업을 겸하고 있다.

진도군 조도군도 오는 길은

자가용 이용시
* 수도권 : 서울→서해안고속도로→목포 I.C→영산호하구둑→영암방조제→금호방조제→77번국도→우수영→진도읍→임회면 팽목항→정기여객선 승선
* 경상권 : 부산→남해고속국도→광양→2번국도→강진→18번국도→진도읍→임회면 팽목항→정기여객선 승선
* 호남권 : 호남고속국도→광주→목포 I.C→영산호하구둑→영암방조제→금호방조제→77번국도→우수영→진도읍→임회면 팽목항→정기여객선 승선

PS, 한국의섬 ( KOREAiSLAND.com ) 운영자가 이번 소식과 별도로 재차 강조하는 부분은 우리지역을 보여주는 수많은 프로그램이 다녀가고 있는 것은 좋으나 프로그램을 보고 더좋은 여행지를 둘러본 여행자, 자신의 마음을 다스리지 못한 불만자, 지역에 대한 막연한 자랑하는자, 그리고 무엇보다도 낙후지역을 이해하지 못한자에게는 조도는 하찮은 곳입니다.

하지만, 이곳에 살아가는 주민 개개인은 당신들이 살아가는 세상과 소통하고자 하는 단 한가지 모습으로 여러분께 보여지 길 바랍니다. 그 이상도 그 이하의 관심과 요구를 원치 않는다는 것입니다. 있는 그대로를 받아 드릴 수 있는 여행자와 관심자의 방문을 바랍니다.

지역주민들이 각자 자신의 생활터전에서 있는 그대로 삶을 보여주고 싶고 그렇게 살아가고 있는데 방송의 단편적인 면을 보고 찾아와 불만을 이야기 한다면 여행자의 자세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방송을 통해 보여지는 것은 극히 일부의 조도사람들의 삶과 극히 일부 조도군도 모습일 뿐입니다.

특집KBS다큐 보물지島 조도 첫방송 탄다.

bomuljido_KBS1

KBS 1TV가 국내 아름다운 섬들을 찾아가는 10부작 기획 시리즈 ‘보물지島’를 창원KBS총국의 이지윤PD 등이 기획, 제작했다.

오는 23일 밤10시50분 “보물지島” 는 총10부작으로 진도군 ‘조도’ 편이 첫방송 됩니다.

전국 3천여개에 달하는 섬 가운데 빼어난 경치로 이름난 10곳을 찾아가 그 비경과 섬에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개하는 내용이다.

그 첫방송으로 ‘조도’는 154개의 유·무인도가 마치 새떼처럼 오밀조밀 무리지어 앉아 있어 조도군도로 불리고 이들 섬들의 어미섬이 바로 ‘조도’다.

조류가 센 장죽수도가 흐르는 조도 앞바다에서는 일명 ‘쫄쫄이 미역’이라는 돌미역이 이곳 조도에선 유명하여 미역을 따기 위해 조도사람들은 1년을 기다려 여름철 조수간만의 차가 많은 시기 갯바위에서 돌미역을 채취한다.

새때처럼 앉은 조도군도의 섬들을 조망 할 수 있는 도리산전망대의 아름다운 일몰, 밀물에는 사라지고 썰물이면 모습을 드러내 시원한 샘물이 솟아나는 신비의 바다샘 등도 소개된다.

첫번째 연예인 출연자로는 ‘섬마니’로는 올라이즈 밴드의 우승민이 출연해 섬의 특징을 가장 잘 담은 세 가지 보물을 찾는 임무를 수행하는 과정을 보여준다.

또한, ‘올드미스 다이어리’의 욕쟁이 할머니로 유명한 배우 김영옥이 첫 방송의 내레이션을 맡았다.

KBS 관계자는 “지역 활성화를 위해 지역국의 기획안을 받아서 채택된 것을 전국으로 방송하는 것”이라며 “이런 기획을 적극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조도등대 해양문화공간으로 새단장

하조도등대 해양문화공간으로 새단장한다.

연간 2만∼3만명이 다녀가는 전남 진도군 조도면 하조도 등대(하조도항로표지관리소)가 해양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다.

목포지방해양항만청(청장 남광률)은 ‘자연과 희망을 품은 하조도 등대’를 주제로 조도(鳥島)의 지명에서 들어나는 특징인 어미 새 날개 형상의 조형물, 포토존, 포토방명록존 등을 설치하기로 했다.

지난 1909년 2월에 초점등불을 밝힌 하조도 등대는 105년 동안 진도와조도 사이 장죽수도를 지나는 선박 길잡이 역할을 해 왔다.

하조도 등대 앞에 떠 있는 아름다운 다도해를 보며 걸을 수 있는 산책로, 지구본 조형물, 운림정 등 편의 시설이 잘 갖춰져 있으며 조도의 관광명소 중 한곳이다.

김동태 진도해양교통시설사무소장은 “지역내 다른 등대도 해양문화친수공간으로 활용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갈 계획으로 2억 5천만원을 들여 오는 10월 준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랜드마크 도리산전망대 기공식

20130308dorisan

서남해 랜드마크로 거듭나는 도리산전망대 건설사업 기공식

오늘 3월8일 오후2시 지난 2005년 관내 유무통신 송수신탑이 위치한 상조도 돈대봉에 전망대를 건설하는데 한국통신의 협조가 이뤄지지 않아 몇번의 협의에 실패 하였지만 지역민의 염원을 펼칠 수 있는 그곳을 버리지 못하고 건설하는 이번 도리산전망대 건설사업 기공식을 갖게 된다.

이번 기공식을 시작으로 올해 연말까지 총사업비 31억을 투입하여 도리산에서 가장높은 곳에 위치한 한국통신 외곽으로 데크시설을 하여 다도해 전망대를 건설하는 사업이지만 그만큼 서남해 랜드마크로 빛을 보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도리산전망대를 다른곳처럼 전망타워를 건설하여 그곳에 머물러 차라도 한잔 하고 갈수 있는 쉼터를 조성하므로서 스쳐지나가는 곳이 아니라 서남해에 펼쳐진 다도해를 바라볼수 있도록하고자 한 당초 목적에 부합하는 사업이 되길 바란다.

본인이 지난 2002년 휴전선 근처 도라산전망대(역)를 빗대어 제일 서남해에 상징을 만들고자 2003년 “도리산전망대”라고 명명하고 지역의 관광메카를 만들고 싶었던 마음이 빛을 보게된다는 것에 한편으론 뿌듯하다.

사실 진도군이 진도대교부근 명량대첩 전승광장에 진도타워가 진도의 랜드마크로 상징성을 부여하고 건설중이라 하지만 진도를 상징하는 것은 무수히 많은 섬(보배의섬)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확트인 다도해를 조망하고 진도를 내세우는데 안성맞춤인 도리산전망대가 제격이며 진도를 견인할 서남해 랜드마크가 될 것임을 바로 알았으면 한다.

주) 도리산(睹里山)전망대 :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여미리 산정상에서 섬마을을 살펴본다는 의미를 갖고 있는 전망대

옛부터 산을 돌아서 지나간다는 의미 산 정상에서 고개를 도리도리 저어 살펴 볼 수 있는 곳, 옛 봉화터가 있는 곳이라 하여 지역에서 구전을 통해 대리산 또는 돈대봉으로 불리우는 것을 조도면 대표관광지로서 홍보를 위해 오명삼이 2003년경 전망대의 명칭이 필요하여 우리나라 최북단의 도라산역이 2002년 개통하는 것을 빗대어 우리지역 대표관광지로 부각시키고자 2003년 명명하여 널리 불리우고 있다.

우리지역 지명에서 새를 의미하는 일본어 토리와 신사의 문을 가르키는 토리와 발음이 비슷하며, 중국어 새 발음으로도 도리라 읽혀 거부감이 있지만,  지역민들에 의해 대리산, 도리산, 돈대봉으로 두루 불리우고 있는 가운데 최근 관광객이 방문하여 한자명을 물어보는 이가 증가하고 우리지역 대표관광지로서 한자명 사용이 필요하여 2010년 도리산 한자명을 명명하였습니다.

참고로 우리지역에서 구전을 통해 옛부터 불리우고 있고 우리지역외 신안군, 완도군 또한 도리산이라는 명칭을 사용하는 섬에 있는 산을 지칭하는데 도리산이라고 불리어오는 곳이 여럿 존재합니다.

버드아일랜드민박(조도민박) 안내

20130307008birdisland

전라남도 지정 남도민박과 진도군 지정 농어촌 민박으로 버드아일랜드민박(조도민박)은 국세청 사업자등록, 진도군 민박업등록, 진도군 통신판매업, 주류판매업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면소재지 관문인 어류포항에 위치한 민박집으로 도서여객선과 조도여객버스 차고지가 옆에 있어 섬내 이동이 편리합니다.

혹 예약 안내자료가 업데이트 되지 않아 상이 할 수 있사오니 일반전화로 반드시 문의 하시고 예약을 하시기 바랍니다.

버드아일랜드 특산품 판매

jnopenmarket20130304

전남오픈마켓 선정 우수제품으로 판매되었으며버드아일랜드 태양상회에서 취급하는 조도산 수산물 뜸부기, 톳, 돌미역, 돌김등 꾸준하게 판매되는 상품입니다.

▲ 그림을 클릭하면 버드아일랜드(Birdisland) 태양상회 상품 홈으로 연결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