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목, 기억예술마당 69번째

69번째 기억예술마당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책임자 처벌을 바라면서 함께 해 오신 분들이 한해를 마무리하고 다가오는 새해를 다짐하며 팽목기억순례와 69회 기억예술마당을 대구세월호시민들과 함께합니다.

○ 행사명 : 대구세월호시민과 함께 하는 416팽목기억순례•기억예술마당

○ 일시 : 2021년 12월 25일  13시 기억순례 /  15시30분 기억예술마당

○ 장소 : 세월호팽목기억관

○ 주최 : 416재단 / 대구 예술행동 / 대구416연대 / 세월호팽목기억연대 / 세월호광주시민상주모임

○ 문의 : O1O-8957-O35O

팽목항 기억예술마당 서른번째

세월호 참사의 진실이 밝혀지는 날까지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에 팽목항 세월호기억관 앞마당 또는 팽목항 방파제 등대앞에서 세월호 참사를 잊지않고 기억하기 위해서 사회각층에서 행동하는 예술인들이 모여 공연을 연다.

오는 2019년 8월 31일 오후4시16분 팽목항 세월호 기억관 앞마당에서‘0416 기억예술마당 서른번째’을 매번 416기억순례길과 팽목항 참사 수습현장 지키기에 앞장서고 있으며, 그동안 광주5·18민주광장에서 열어오던 ‘예술인행동 장’ 이 함께 한다.

세월호 참사에서 많은 사람들의 공감으로 다가온 팽목항 방파제 빨간등대 리본은 약속과 희망의 상징이지만 모진 바닷바람에 찢겨나가고 기다림의 조형물들도 세월에 헤지고 빛이 바래가고 있습니다.

팽목항을 찾는 이들도 점점 줄어가고 사람들의 기억에서도 조금씩 잊혀지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겠지만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고 함께 연대하고 있어 희망을 갖여 봅니다.

기억예술마당을 이어가고 있는 이유는 우리가 518, KAL858기, 천안함 등 왜 국가가 국민을 죽이거나 죽게 내버려 둬는지 정확히 알지 못하여 수십년이 흘러도 밝히지 못하고 있음을 보고 참사를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이 명확히 될때까지 잊지않고 함께 하겠다는 참사 희생자들과 약속입니다.

이제 다시는 거대 불합리한 권력에 억울하게 당하지 않기 위해서 사람들이 적극 나서서 팽목항을 기억과 다짐의 장소로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사람들과 함께 연대하고 기록하고 기억하고자 하는 것이다.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으며, 아픈 역사와 그 현장도 소중히 보존해야 함은 홀로코스트의 참상을 고발하는 아우슈비츠, 독립운동과 민주화운동의 넋이 서려 있는 서대문형무소, 6·25 전쟁의 아픔이 서린 거제도 포로수용소가 그 예이다.

되풀이 되는 각종재난에서 국가는 피해국민들을 유가족, 희생자, 당사자, 전문가, 피고인, 참고인등등 수식어를 달아 갈라치기 하며 여론을 호도하면서시간이 흐르면 잠잠해지길 바라면서 광복이후 지난 70년간 일제 잔당들은 반복 해 왔다.

그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한 행동하는 양심들이 모여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에 팽목항‘기억예술마당’은 지난 2015년 6월 27일 첫 공연을 한 이후, 비가오나 눈이오나 빠짐없이 전국예술인들이 모여 세월호 참사 추모 및 기억공연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를 잊지않기 위해 지난 5년간 총53회로 미수습자‘기다림의 공연’ 23회와 세월호 인양후 잊지않기 위한 ‘기억예술마당’을 29회를 하였으며 이번 기억예술마당까지 다가오는 8월 31일 팽목항에서 서른번째 ‘416기억예술마당’을 꾸밉니다.

참고로 제가 토착왜구와 일베 족속들이 악용하지 못하게 등록하고 팽목항 기억공간 조성 참여단 모집 http://416.co.kr 팽목항 416공원 조성 요구 서명 http://416park.co.kr 세월호 유가족 방송 http://416tv.net 세월호 참사 관련 중요 사안에 대해 집중 할 수 있도록 청와대 국민청원과 같은 http://2014416.comhttp://20140416.com 그 밖의 도메인 온라인 국민서명 http://2014416.co.kr 등 많은 416관련 도메인 서비스를 계속하고 있는 이유는 세월호 참사의 현장에 살고 있다는 주민으로 부채감 일 수 있겠지만 반면교사하여 두번다시 세월호 참사와 같은 아픔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저또한 안전한 대한민국에서 살고 싶기 때문입니다.

팽목항 기억예술마당 스물아홉번째

오는 2019년 7월 27일 토요일 오후4시16분 팽목기억관 앞마당에서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희생자들을 기억하며 잊지 않기 위해 예술인들이 팽목항 세월호 기억예술마당 스물아홉번째를 함께 합니다.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에 팽목항‘기억예술마당’은 지난 2015년 6월 27일 첫 공연을 한 이후, 비가오나 눈이오나 빠짐없이 전국예술인들이 모여 세월호 참사 추모 및 기억공연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세월호 참사를 잊지않기 위해 예술인들과 미수습자 ‘기다림의 공연’ 23회와 세월호 인양후 잊지않기 위한 ‘기억예술마당’을 27회를 하였으며 이번 기억예술마당까지 총51회로 다가오는 7월 27일 팽목항에서 스물아홉번째 기억예술마당을 꾸밉니다.

지난 세월호 참사 5주기 추모식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그동안 세월호 시민단체가 요구해 온 ‘팽목4.16기록관’을 조성하겠다”고 약속한바 있으나, 아직까지 구체적인 실행이 이뤄지지 않는 가운데 팽목항에서 떨어진 부지에 건립되는 해양안전관 착공시기가 다가오고 진도항배후지 개발공사 재개로 인해 참사의 현장 보존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시기입니다.

현재 진도군은 진도항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기억공간조성과 관련하여 세부일정을 밝히지 않고 있고 전남도지사의 약속이행을 거부하고 있는 가운데 팽목 기억공간 조성 요구안이 전남도와 해수부를 유랑하다 다시 원점인 진도군으로 돌아왔지만 팽목항 개발에 몰두되어 기억공간조성에 관심이 없는것 같습니다.

우리는 참사에 대해‘기억하기, 진실 밝히기, 되풀이 하지 않기’라는 과정을 통해 스스로를 치유하고 공동체를 회복해 가야 할것으로 참사현장 기록물을 기록 할 수 있도록 반드시 팽목기억공간 건립은 중요합니다.

여러 참사에서 반면교사하지 못하고 학살 현장을 대물림하는 우를 또 다시 반복 할 수 없음을 인식하고 잊지 말아야 할 역사 현장에 대한 기억 여행, 다크투어의 한 지점 또는 위와 같은 기억공간조성을 통해 잊지말아야 합니다.

국내의 서대문형무소, 4.3평화공원, 양민 학살 현장을 비롯하여, 국외의 아우슈비츠, 킬링필드등 비극적 역사현장을 찾는 방문객들이 끊이지 않는 이유는 “비극”과 “죽음”의 트라우마를 넘어 인간으로서 인류애와 평화, 더 나은 세상을 향한 다짐을 키우는 場이 되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이 기억공간을 통하여 세월호의 침몰, 구조, 인양 과정에서 보여준 언론과 정부의 잘못된 대응 등 우리 사회의 부끄러운 민낯까지 있는 그대로 채집, 저장해서 과거를 반성하고 미래를 비추는 등대로 삼고자 합니다.

참사의 현장인 팽목항은 전 국민의 추념과 다짐의 기억, 세대를 넘어 전승해야 할 역사적 유산으로‘극복과 치유’의 공동체 가치를 다시 일으켜 세워가는 성찰의 현장으로 남겨 후손들에게 전달하여하는 책무가 우리에게 있습니다.

그런차원에서 진도군민연대와 문화예술인들, 그밖의 여러지역 시민단체 등은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오후 4시16분 팽목기억관 앞마당에서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바라면서 팽목항 416 기억예술마당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팽목 기억공간 조성을 위한 국민 참여단 모집 http://416.co.kr

팽목항 4·16공원 조성 및 세월호 진도 유치 촉구 국민 서명 http://416park.co.kr

팽목항 기억예술마당 열두번째

팽목항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나고 네 번째 봄이 돌아오는데 아직 세월호 참사 진실규명은 제자리에 머물고 침몰원인을 밝히고자한 선조위 마져도 진실 은폐에 부역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세월호 참사를 반면교사로 삼아 잊지 않고자 하는 마음으로 모입니다.

다가오는 4월 16일 안산 세월호분향소에서는 304명을 떠나 보내는 합동영결식이 진행되게 되면 안산분향소를 비롯한 팽목분향소도 철거하게 될것이고 참사의 진실 찾기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 하게됩니다.

세월호 참사와 가습기살균제 참사 2기 특조위가 발족하여 국민의 힘으로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한 4.16재단 설립과 안산에 4.16생명안전공원, 묻으로 처음 돌아온 장소로 팽목분향소가 있던자리에 진도에서는 ‘팽목항 416공원’ 을 추진합니다.

이번 기억예술마당은 다시 한번, ‘잊지 않겠다’는 약속, ‘끝까지 진실을 밝히겠다’는 다짐, ‘4.16이전과 이후는 달라야 한다’는 4주기 합동영결식에 앞서 팽목항에서 세월호 참사가 우리에게 부여한 사회적 책임과 과제를 지켜 나가기 위한 새로운 시작을 알리고 다짐하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팽목항 세월호 기억예술제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찾아오는 전국예술인들은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세월호 참사 1138일째 되는 날 5월 27일 오후4시부터 팽목항에서 두번째‘세월호 참사 기억예술제’개최한다.

최근, 참사 희생자 고창석 선생님과 허다윤 학생, 이영숙님이 곁으로 돌아오고 아직 수습되지 못한 6명 기다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세번째 봄이 지나고 여름의 문턱에서 세월호 가족들이 잔인한 5월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기억예술제는 진실을 목격한 곳, 진실이 인양된 곳의 상징이 되어가고 있는 팽목항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억하며, 세월호 진실이 제대로 규명 될 때까지 잊지 말고 끝까지 함께 하고자 공연을 펼친다. 

참사 3년이 지나도 마르지 않는 눈물, 가슴을 옥죄는 슬픔은 결코 유가족만의 몫이 아니라 각자의 마음속 죄책감으로 우리 국민 모두의 몫이 되어 다짐하는 일 역시 우리 국민 모두의 몫으로 부채감이 아닐까 합니다.

기억예술제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수많은 사고를 격지만 그것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하며, 그것을 잊지 않으려는 행동으로 후세들에게 세상이 살기 좋은곳이라는 것을 예술인들이 몸소 보여주고 있습니다.

기억예술제에 참여하는 고재성 전교조 진도지회장은 “별이 된 아이들에 대한 죄스러움에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사회를 만들겠다는 그 약속, 우리는 팽목항에서 추모와 기억의 발길을 반겨 맞을 것”이라면서 많은 분들이 찾아 함께 해 주길 바라고 있다.

한편, 세월호 참사이후 현재까지 희생 된 이들을 기억하고자 팽목성당에서는 매일 오후2시 전후로 전국에서 오시는 분들의 일정에 따라 미사나 기도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