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등대 ‘하조도등대’ 선정

2020년 7월 이달의 등대 ‘하조도항로표지관리소’

해양수산부는 7월 이달의 등대로는 전남 진도군 조도면에 있는 ‘하조도 등대’가 선정되었다.

1909년 건립된 하조도 등대는 높이 14m의 백색 원형 등대로, 약 48km 떨어진 바다까지 비추며 안전한 뱃길을 안내하고 있다.

또한 안개가 끼거나 폭우가 쏟아질 때에는 50초에 한 번씩 무신호*를 울리며 인근 해역에서 조업하는 어선의 안전을 지켜주고 있다.

* 무신호(霧信號) : 안개가 끼거나 많은 비나 눈이 올 때에 빛 대신 소리로 선박에게 등대의 위치를 알려주는 장치

하조도 등대는 남해안과 서해안을 연결하는 장죽수로의 중심이 되는 주요 해상교통시설일 뿐만 아니라, 지나가는 선박과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경치를 선사해 주는 명소이기도 하다.

기암절벽 위의 하조도 등대를 방문하면 바다와 야생화가 어우러진 모습을 볼 수 있으며, 뒤편 능선에 있는‘운림정’에 오르면 등대를 감싸고 있는 만 가지 형상의‘만물상 바위’와 낮게 깔린 해무 사이로 올망졸망 박혀 있는 보석 같은 섬들의 모습을 한 번에 감상할 수 있다.

하조도 등대를 방문한 후에는 현지에서 직접 잡은 간재미가 들어간‘간재미 매운탕’이나‘간재미 회무침’을 맛보길 추천한다. 간재미는 보통 회나 무침으로 많이 먹는데, 매운탕도 시원하고 구수한 맛이 일품이다.

또한, 진도 특산물인 톳나물에 콩을 섞은 톳나물 무침도 별미이다. ‘톳‘은 칼슘과 철분이 많아 동맥 경화를 막아주고, 치아 건강과 다이어트에도 탁월한 효능이 있으며, 식이섬유소와 미네랄이 풍부한 식품이다.

해양수산부는 올해에도‘이달의 등대 도장 찍기 여행’을 통해 등대 방문자와 여행후기 작성자 중 일부를 선정하여, 이달의 등대가 새겨진 소정의 기념품과 세계문화유산 등대를 탐방할 수 있는 자유여행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행사 참여방법 등은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 www.lighthouse-museum.or.kr )의 ‘등대와 바다’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한국항로표지기술원(원장 박계각)은 참신한 등대여행 영상 발굴을 위해 ‘2020 대한민국 등대여행 영상 공모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은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등대여행을 주제로 등대스탬프투어, 등대 숙박 및 해양안전 체험, 등대문화행사 체험 등 등대와 관련된 다양한 소재를 이용한 국민참여형 행사로 진행된다.

등대여행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전 국민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등대여행을 주제로 3분에서 5분 이내로 영상을 제작하여 개인 유튜브 채널에 올린 뒤 영상공모전 전용 누리집( www.등대여행공모전.com )을 통해 온라인으로 참가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공모전 접수기간은 6월 15일부터 7월 31일까지로 심사를 거친 선정결과는 오는 8월 17일 공모전 홈페이지에서 발표하며, 대상 1명에게 해양수산부장관상과 상금 300만원, 최우수상 2명에게 한국항로표지기술원장상과 상금 각 150만원, 우수상 2명에게 상금 각 100만원, 인기상 4명에게 상금 50만원 등 총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문화예술 광주에 조도닻배를 띄운다.

전라남도 지정 무형문화재 제40호 조도닻배노래보존회가 8월31일~9월1일에 열리는 <2019 광주예술난장 굿판>중에서 둘째날(9월1일 오후18시) 굿마당에 ‘조도닻배노래’로 참가 한다.

올해로 열한번째를 맞이하는 ‘광주예술난장 굿판’ 의 굿물 ‘배(boat ⛵️)’로 우리네 항포구에서는 다양한 문화가 싣고들고 싣고나고 섞이고 창조 해 널리 퍼져 나갑니다.

여름의 마지막날 한 판 즐기다 가는 난장! 다양한 공연예술과 도시에서는 보기 힘든 굿 그리고 전시, 먹거리, 놀거리가 가득한 축제! 가족, 친구, 연인과 손 꼭 잡고 놀러세요.

<열한번째 광주예술난장 굿판>

◦ 일시 : 8월31일(토)오후4:00~오후12:00, 9월1일(일) 오후3:00~오후10:00

◦ 장소 : 대촌전통문화커뮤니티센터(광주광역시 남구 포충로 937)

◦ 행사명 : 2019 광주예술난장 굿판

◦ 주최/주관 : 광주예술난장 굿판 추진위원회/(사)전통문화연구회 얼쑤

◦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 남구

◦ 프로그램 : 소통마당(굿판좌담) / 굿마당(전통굿)/ 신진마당(신진 공연4팀) / 판마당(영신, 오신 공연8팀, 송신)/ 항꾸네마당(굿거리, 먹거리, 놀거리, 볼거리)

◦ 예매 : http://culture.go.kr/ticket/product/detail/PR003026

* 인터넷 예매가 힘드신 분은 전화주시면 도와드리겠습니다(자리선택불가).

◦ 문의 : 062-676-3844 | O1O-2658-3285 | ealssu@hanmail.net

◦ 네이버카페 : cafe.naver.com/artgoodpan

◦ 페이스북 : 광주예술난장 굿판

◦ 인스타그램 : instagram.com/artgoodpan

※ 자세한 내용은 ‘광주예술난장 굿판 카페’ 및 ‘얼쑤 홈페이지’를 참고해주세요!

[행사내용]

– 신진마당(8월31일 오후5시~7시, 9월1일 오후4시-6시) : 전통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창의적이고 역량있는 예술가들을 소개하고 전통의 다양한 매력을 잘 살린 창작작품을 선보이는 마당

– 굿마당(8월31일 오후10시-12시, 9월1일 오후6시-7시) : 굿도 보고, 떡도 먹고, 재미도 나고~ 도심에서 굿을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 한국의 전통공연예술을 좀 더 깊이 있게 공감하고 느낄 수 있는 마당

– 판마당(8월31일~9월1일 오후7시30분~10시) : 마당이라는 공간에서 어우러지는 전통과 현대 공연. 전통축제의 진행방식인 영신, 오신, 송신으로 공연자와 관객의 자유로운 소통이 가능한 대동 놀이판

– 항꾸네마당(축제기간 상시운영) : 굿에 쓰이는 소품을 항꾸네(함께) 만들고, 먹을 것을 나누고, 이야기 꽃을 피우며, 세계민속놀이 등을 즐길 수 있는 마당

[출 연]

– 신진마당 : 지역문화공동체 반반협동조합, 라온, 동양고주파, 태무용단

– 굿마당 : 독립운동가 ‘김철’선생 씻김굿-지무 오춘자, 조도닻배노래보존회

– 판마당 : 노선택과 소울소스 meets 김율희, 연희집단 The 광대, 댄스프로젝트 에게로, 타악그룹 얼쑤, 서커스창작집단 봉앤줄, 타고(TAGO), 나인티나인아트컴퍼니

목포 삼학도에서 ‘섬의 날’개최한다.

정부는 지난 2018년 3월 20일 도서개발촉진법 개정을 통해 무한한 발전가능성(∞=8)을 상징하는 매년 8월8일을 국가기념일’섬의날’로 지정하고 8월 8일~10일까지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제1회‘섬의 날’기념행사를 개최한다.

국가기념일 ‘섬의 날(Island Day)’은 대한민국 섬의 중요성과 가치를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국민적 공감대를 만들어 섬을 통해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을 만드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서 제정됐다.

대한민국 헌법 제3조“대한민국의 영토는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島嶼)로 한다.”여기서‘도’는 섬,‘서’는 작은 섬을 가리키며, 한반도와 그에 딸린 크고 작은 섬과 육지면적의 8배에 이르는 바다가 우리나라 영토·영해에 해당된다.

섬(島,island)은 바다, 호수, 강 등의 물에 둘러쌓여 있는 땅으로 바다의 경우 만조 때 해수면 위로 드러나는 땅을 말하고 생명을 유지 할 수 있는 물과 나무 사람이 정착해 경제활동을 지속하느냐 따라서 유인도·무인도로 구분한다.

현재 유인도는 행정안전부, 무인도는 해양수산부가 관리하고 있으며, 남한의 유인도는 제주도를 포함해 473개(2016년 기준), 무인도는 2,876개(2012년 기준)로 합하면 3,349개로 북한의 섬 1,045개를 더하면 대한민국의 섬은 4,394개가 된다.

섬에 거주하는 인구는 약15만명으로 반면 섬 관광객은 659만명(2017년 기준)으로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전국섬의 65%를 차지하는 2,219개로 다도해(2016년 기준)를 이루고 섬에 대한 인식을 개선, 섬 여행 활성화에 전라남도가 적극나서고 있다.

섬의 날 기념 행사는 기존 단순 기념식 위주로 진행되는 국가 기념일과는 달리 섬 주민은 물론 일반 국민 모두가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축제형 ‘썸 페스티벌(한여름 밤의 축제)’형식으로 진행 될 예정이다.

첫날인 8일에는 개막식에 앞서 목포항과 삼학도 일대에서는 관광·축제가 결합한 섬의 날 행사를 위해 케이팝(K-POP)콘서트와 개막식을 시작으로 개막 기념 콘서트, 불꽃 쇼 등 여름밤 여행객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부대행사로 섬 주민이 참여하는 민속경연대회, 유명 스타 세프와 함께 하는 섬 푸드쇼, 오직 섬에서 맛 볼 수 있는 토속음식을 즐길 수 있는 너도(島) 나도(島) 페스티벌, 아름다운 섬과 자연을 주제로 한 뷰티풀 썸머 아일랜드 가든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또,‘만남이 있는 섬 미래가 있는 섬’을 주제로 국제 학술대회와 시속 220㎞로 바다를 가르는‘바다의 F1’파워 보트 대회, 묘기 수상 쇼, 버스킹공연, 관광객과 함께하는 레크리에이션, 섬 특산품 경매 등의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한편, 전라남도는 오는 8월 8일~10일 목포 삼학도 일원에서 열리는 제1회 섬의 날 사전 홍보를 위해 섬에서 인문학 엽서를 작성해 발송하는‘섬 소환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섬 소환 이벤트’는 여수 낭도, 고흥 연홍도, 보성 장도, 강진 가우도, 완도 소안도와 생일도, 진도 관매도, 신안 반월박지도 등 전남의‘가고 싶은 섬’8곳에서 아름다운 풍경을 배경으로 섬 인문학 엽서를 작성한 뒤 인증 사진을 남기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