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의 등대 ‘하조도등대’ 선정

2020년 7월 이달의 등대 ‘하조도항로표지관리소’

해양수산부는 7월 이달의 등대로는 전남 진도군 조도면에 있는 ‘하조도 등대’가 선정되었다.

1909년 건립된 하조도 등대는 높이 14m의 백색 원형 등대로, 약 48km 떨어진 바다까지 비추며 안전한 뱃길을 안내하고 있다.

또한 안개가 끼거나 폭우가 쏟아질 때에는 50초에 한 번씩 무신호*를 울리며 인근 해역에서 조업하는 어선의 안전을 지켜주고 있다.

* 무신호(霧信號) : 안개가 끼거나 많은 비나 눈이 올 때에 빛 대신 소리로 선박에게 등대의 위치를 알려주는 장치

하조도 등대는 남해안과 서해안을 연결하는 장죽수로의 중심이 되는 주요 해상교통시설일 뿐만 아니라, 지나가는 선박과 관광객들에게 아름다운 경치를 선사해 주는 명소이기도 하다.

기암절벽 위의 하조도 등대를 방문하면 바다와 야생화가 어우러진 모습을 볼 수 있으며, 뒤편 능선에 있는‘운림정’에 오르면 등대를 감싸고 있는 만 가지 형상의‘만물상 바위’와 낮게 깔린 해무 사이로 올망졸망 박혀 있는 보석 같은 섬들의 모습을 한 번에 감상할 수 있다.

하조도 등대를 방문한 후에는 현지에서 직접 잡은 간재미가 들어간‘간재미 매운탕’이나‘간재미 회무침’을 맛보길 추천한다. 간재미는 보통 회나 무침으로 많이 먹는데, 매운탕도 시원하고 구수한 맛이 일품이다.

또한, 진도 특산물인 톳나물에 콩을 섞은 톳나물 무침도 별미이다. ‘톳‘은 칼슘과 철분이 많아 동맥 경화를 막아주고, 치아 건강과 다이어트에도 탁월한 효능이 있으며, 식이섬유소와 미네랄이 풍부한 식품이다.

해양수산부는 올해에도‘이달의 등대 도장 찍기 여행’을 통해 등대 방문자와 여행후기 작성자 중 일부를 선정하여, 이달의 등대가 새겨진 소정의 기념품과 세계문화유산 등대를 탐방할 수 있는 자유여행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자세한 행사 참여방법 등은 국립등대박물관 누리집( www.lighthouse-museum.or.kr )의 ‘등대와 바다’에서 확인 할 수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한국항로표지기술원(원장 박계각)은 참신한 등대여행 영상 발굴을 위해 ‘2020 대한민국 등대여행 영상 공모전’을 개최하고 있다.

이번 공모전은 대한민국의 아름다운 등대여행을 주제로 등대스탬프투어, 등대 숙박 및 해양안전 체험, 등대문화행사 체험 등 등대와 관련된 다양한 소재를 이용한 국민참여형 행사로 진행된다.

등대여행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전 국민 누구나 참가할 수 있으며, 등대여행을 주제로 3분에서 5분 이내로 영상을 제작하여 개인 유튜브 채널에 올린 뒤 영상공모전 전용 누리집( www.등대여행공모전.com )을 통해 온라인으로 참가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공모전 접수기간은 6월 15일부터 7월 31일까지로 심사를 거친 선정결과는 오는 8월 17일 공모전 홈페이지에서 발표하며, 대상 1명에게 해양수산부장관상과 상금 300만원, 최우수상 2명에게 한국항로표지기술원장상과 상금 각 150만원, 우수상 2명에게 상금 각 100만원, 인기상 4명에게 상금 50만원 등 총 상금 1,000만원을 수여할 예정이다.

조도면 새섬길 신검산 등산로 탐방

 조도면 새섬길 신검산 등산로 탐방

201303120000sinkemsan

최근 신검산 새섬길로 명명한 곳을 찾는 등산객이 절정을 이룬다.

20130312000sinkimsan

완만한 경사지를 따라 넓은 등산길을 걸어 올라간다.

정상을 향해 한발짝 옮기며 소원기원탑을 만나다.

신검산 정상을 오르기전 감시초소가 폐가로 남아 있다. 

정상엔 진달래가 피는 봄이 일찍 찾아 오고 있다.

 

정상 뒷 경사면을 내려와 능선따라 이동한다.

 

큰놈바위를 휘돌아 동쪽을 향한다.

 

애기어깨 바위는 풍파에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쨋밥(너도밤나무) 군락을 이룬다.

거북이가 웅장한 자태로 산을 굽어 살핀다.

거북바위를 뒤로하고 절벽을 내려간다.

멀리 하조도등대 까지 갈려면 한참을 더가야 한다.

20130312011sinkemsan

동백숲이 우거진 시원한 숲을 지나 발길을 재촉한다.

멀리 보이는 낙타봉이 종점이 가까워짐을 알려준다.

해안절벽에 다다르면 거친 물보라를 내며 흘러간다.

운림정에서 산행에 대한 아쉬움을 달래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