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넘이 해맞이 행사 취소 안내

하조도등대 일출 / 진도군 행사 취소 및 통제 안내문

최근 코로나19 대유행이 지속되면서 전남지역의 해넘이·해맞이 명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현장에 행사가 모두 취소되었고 관광객들이 찾아오지 못하도록 도로를 막고, 현장을 폐쇄하기로 한 지자체도 있습니다.

전남도는 “올해 마지막 해를 보내고 새해 첫 해를 보기 위해 도내 해넘이·해맞이 명소에서 준비되고 있던 현장 행사가 모두 취소됐다”고 밝혔다.

전남 15개 시·군에서는 오는 2021년 12월 31일과 2022년 1월1일 31곳에서 해넘이·해맞이 행사를 최근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방역조치가 강화되면서 모든 지자체가 지역민이나 관광객이 참여하는 행사를 취소했다.

이에따라 진도군은 서해로 떨어지는 해가 장관을 이루는 세방낙조 전망대에서 오는 31일 개최 할 예정이었던 해넘이 행사를 비롯해 가계해변과 조도등대 등 5곳에서 개최 할 예정이었던 새해 해맞이 행사도 취소하면서 관광객들이 현장을 찾더라도 출입이 통제되고 현장도 폐쇄 하기로 하였다.

이기복 진도군 관광과 주무관은 “지금은 코로나19 차단이 가장 중요하다. 전국에서 수많은 사람이 한꺼번에 몰리면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니 어쩔 수 없이 행사를 취소하고 출입을 통제할 수밖에 없다”고 말하고 해넘이·해맞이 명소 출입을 막고, 폐쇄 안내 펼침막을 설치 할 계획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에는 한 해를 마무리하고 새해를 맞는 해넘이·해맞이 명소가 많지만 지금은 코로나19 확산 차단이 중요하다”면서 “대부분 지역에서 현장을 통제하는 만큼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말했다.

또한,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도 연말, 연초 전국 21개 국립공원 내에서 해넘이 해맞이 행사를 전면 금지하고 연중 개방중인 국립공원 직영주차장 28곳도 이용 할 수 없다고 밝혔다.

팽목항 해넘이굿·해맞이굿 연다.

팽목항 세월호 기억예술마당은 2018년 마지막 날 오는 12월 31일 월요일 16시16분 진도 팽목기억관(구 팽목분향소) 앞마당에서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과 희생자들을 기억하고 잊지않기 위해 예술인들이 함께 해넘이굿으로 변경하여 함께 합니다.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에 펼치는 팽목항‘기억예술마당’은 지난 2015년 6월 27일 첫 공연을 한 이후, 비가오나 눈이오나 빠짐없이 전국예술인들이 모여 세월호 참사 추모 및 기억공연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또한, 2014년 12월 31일 팽목항 등대 앞에서 해넘이 행사를 하고 2015년 1월 1일에는 해맞이 행사를 시작하여 공개하지 않고 매년 연말과 연초에 팽목항등대에서는 해넘이굿과 해맞이굿을 진행 해 왔답니다.

팽목세월호 기억관(옛 분향소)앞에서 영화 ‘부러진 화살’의 박훈 변호사와 시인 최기종님의 시낭송, 나무 박양희님과 지리산 박종화님등 예술인들과 진도군농민회, 진사련, 민중당 진도위원회, 전교조 등 진도군지원을 받지 않고 진도군민연대 단체에서 십시일반해서 치뤄집니다.

한편, 진도를 대표하는 진도읍 철마산, 군내면 진도타워, 의신면 첨찰산과 접도 수품항, 고군면 가계해변, 조도면 하조도 등대 등에서 화요일 오전 06시부터 건강과 행운을 기원하는 기원제 행사를 시작으로 기원풍선날리기와 함께 해맞이 행사도하고 따뜻한 떡국 나눔도 합니다.

다사다난(多事多難) 했던 무술년(戊戌年) 저물어가는 해를 뒤로하고 기해년(己亥年) 새해에는 이루고자하는 일들 만사형통(萬事亨通) 하길 바랍니다.

다도해 해넘이 해돋이 명소 초대

SAM_4807

올해 동안 잊혀지지 않고 세월이 흘러도 잊을수 없는 뼈아픈 해난사고가 일어난 세월호 침몰지역인 조도면은 2014년 한마디로 “多事多難”했던 한해라 말 할 수 있을 정도다.

한 해가 저물 무렵 사람들은 지는 해를 보며 한해를 되돌아보고, 뜨는 해를 보며 새 각오를 다지고 싶어합니다.

서남해안에 위치한 진도군은 묵은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기 위해 31일부터 새해 첫날까지 진도타워와 첨찰산기상대, 급치산전망대, 세방낙조전망대, 도리산전망대, 하조도등대등에서 해넘이 및 해돋이 행사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특히, 도리산전망대는 세월호 침몰해역을 가까이서 볼수 있는 곳이며, 산정상까지 자동차를 타고 오를 수 있는 데다 360도 고개를 돌려 일출과 일몰 서남해 바다에 위치한 수많은 섬들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곳이다.

도리산전망대 가는길은 국토교통부 ‘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된 곳으로 해변을 따라 드라이브 코스로 차창 밖으로 펼쳐지는 다도해의 풍경이 눈부시도록 아름답다.

조도면 섬178개(유인도 35개·무인도143개)가 빽빽한 섬의 숲을 이루고 있는 곳이지만 다도해해상국립공원으로 비교적 찾는 이가 드문곳으로 도리산전망대 해넘이와 하조도등대 해돋이에서는 때묻지 않은 조용한 섬에서 하루 묵으며 해넘이・해돋이를 감상 할 만하다.

2014년 갑오년(甲午年)‘말의 해’가 도리산전망대에서 17시30분에 저물고 2015년 을미년(乙未年)‘양의 해’  새해 첫 일출시각 하조도등대에서 07시40분에 첫해를 볼 수 있다.

천문연구원은 이번 연말연시 주요 지역의 일출·몰 시각을 국민들이 쉽게 찾아볼 수 있도록 트위터(http://mobile.twitter.com/KASI_NEWS/status/547211959532138497/photo/1)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도 공지하고, 기타 지역의 일출·몰 시각은 천문연 홈페이지(http://astro.kasi.re.kr/Life/SunMoonMapForm.aspx?MenuID=112)에서 검색 할 수 있다.

신년 해맞이 새섬 소망기원제 안내

SAM_030

전남 진도군 조도면 하조도등대(하조도항로표지관리소)에서 2014년1월1일 06시00분 갑오년(甲午年)  신년해맞이 기원제, 소원풍선날리기등 행사도 마련돼 신년 맞아 여러분과 함께 소원도 빌고 추억도 만들수 있기를 바랍니다.

각 방송사의 9시뉴스 다도해 일출명소 자료화면으로 소개되는 하조도등대는 하조도 마리단(창유리 산1-1번지)에 위치하고 일제강점기가 시작되었던 1909년 2월 최초점등하여 일제강점기 상흔과 625동란의 아픔이 등탑에 고스란히 서려있으며 105년 동안 불을 밝히고 있다.

또한,  한국관광공사(현재)가 2007년 7월 잔잔한 호수같은 바다에서 길잡이를 하며 고풍스런 모습으로 「한국의 가볼만한곳 5선」에 선정되었으며, 건설교통부(2007년 당시)가 2007년 12월 환상적인 일몰이 아름다워 다도해속의 구름다리「한국의 아름다운 길 100선」에 선정한 조도대교길과 함께  최근 새롭게 단장되어 다도해 관광명소로 거듭나고 있다.

이번 해맞이 행사장에서 조도면여성자원봉사회(장경자 회장)는 기원제 상차림과 해맞이 행사장을 방문한 관광객과 지역주민들께 나눔의 음식을 함께 하기로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