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회 동백축제(冬柏祝祭) 안내

지금으로 부터 26년전인 1992년6월11일“제1회 동백축제(冬柏祝祭)”를 후배들을 비롯한 지도 해주신 선생님들과 함께 추진하면서 졸업 횟수가 거듭 될수록 학생수도 감소됨은 있었지만 동백제(冬柏祭)가 부족한 여건에서 학생 스스로 자발적으로 만들어가는 지역축제로서 희망하면서 1회 동백축제를 추진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동안 동백축제가 열리므로서 지역 사회와의 교류, 학생들의 자기계발 기회를 제공하고 스스로의 존재감을 들어낼때 사회인으로서 첫 발을 내딛는 힘을 얻어가는 기회가 되고 자신들의 지역에서 함께하는 선배들의 모습을 통해 미래를 꿈꾸는 계기가 되고 있다 생각하고 있습니다.

우리지역 초·중·고등학교가 물론 해를 거듭 할수록 농어촌 소규모 학교로 학생수 감소가 두들어져 지난 1999년 3월 조도중·고등학교 통합운영에 들어가면서 도서지역 특성상 학교 존폐가 지역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지역주민들은 소규모 학교라도 존치되는 것을 바래 중고통합학교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1965년 조도중학교가 1981년 조도실업고등학교가 개교하여 내년 조도중학교 52회, 고등학교 37회로 총5600명의 졸업생을 배출하고 있는 가운데 선배로서 많은 도움을 드리지 못하였지만 후배님들 앞날에 건승을 바라는 마음을 갖고 지원을 아끼지 않은 선배님들이 많다는 것을 전하면서 동백예술축제(冬柏藝術祝祭)로 명실상부한 지역 문화축제가 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다가오는 12월 19일 조도중·고등학교 제20회 동백축제(冬柏祝祭)를 축하드리며, 지난달 11월 5일 열린 조도초등학교 종합예술제와 함께 금번중고등학교 “제20회 동백축제”가 지역문화 축제가 될길 바라면서 학창시절 추억으로 기억되고 여러분 삶에 있어서 보탬이 될 수 있는 건설적인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선배로서 바램이며, 언제나 옆에서 응원하겠습니다.

2018년 12월 11일

조도중23회·고등10회 졸업생
제1회 동백축제 추진위원장
한국의섬 운영자 오명삼 드림

제11회 진도청소년어울마당

 만추의 계절 끝자락에 진도군 관내 청소년들의 꿈과 끼, 도전의 한마당축제 진도청소년어울마당이 진도교육지원청과 진도군 후원으로 오는 11월20일(화) 진도향토문화회관 대공연장에서 개최됩니다.

 진도청소년어울마당은 진도군내 중고등학교학생들의 참가 신청을 받아 진행되며,평소 학생들의 예능적 자질을 마음껏 뽐내는 시간으로 청소년들의 활기차고 밝은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11월20일 오전9시 부터 리허설과 함께 부대행사로 진도향토문화회관 야외에서는 각종 체험행사, 초청공연등 즐거움을 선사하고 오후2시부터는 대공연장에서 경연대회가 펼쳐집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하는 진도청소년어울마당추진위원회는 “이번 행사가 지역의 청소년들이 학교 동아리, 취미활동을 통해 자기계발의 시간이 되어 미래 중추적인 인재로 성장하여 구실을 하도록 지역 주민들이 함께 격려를 해주길 바란다”라고 하였습니다.

이웃과 행복한 시간 나눠요.

다사다난했던 정해년이 얼마남지 않는 연말을 맞아 오는 20일 오전부터 불우이웃돕기 일일찻집과 조도면 기관 및 사회단체 송년회가 열리게 됩니다.

조도면사무소 2층 회의실에서는 조도면여성자원봉사회 주관으로「희망 2018 나눔 일일찻집」을 운영하오니 나눔의 발길로 바쁘시더라도 방문하여 이웃들과 따뜻한 차한잔 나누는 시간을 갖였으면 합니다.

조도초등학교 새섬누리관에서는 조도면이장단과 조도면청년회원들이 함께 준비하는「제4회 조도면 기관·사회단체 송년회」를 개최하오니 참석하시어 동고동락한 이웃 함께 즐거운 시간 갖기를 바랍니다.

제19회 동백제(冬柏祭) 알림

조도중·고등학교 제19회 동백제(冬柏祭)를 축하드립니다.

지금으로 부터 25년전인 1992년6월11일“제1회 동백제(冬柏祭)”를 후배들을 비롯한 지도 해주신 선생님들과 함께 추진하면서 졸업 횟수가 거듭 될수록 학생수도 감소됨은 있었지만 동백제(冬柏祭)가 부족한 여건에서 학생 스스로 자발적으로 만들어가는 지역축제로서 희망하면서 축제를 추진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그동안 동백제는 지역 사회와의 교류, 학생들의 자기계발 기회 제공하고 스스로의 존재감을 들어낼때 사회인으로서 첫 발을 내딛는 힘을 얻어가는 기회이고 자신들의 지역에 사는 어른과 선배들의 모습을 통해 미래를 꿈꾸는 계기가 되는 시발점이 되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초/중/고등학교가 물론 해를 거듭할수록 농어촌 소규모 학교로 학생수 감소가 두들어져 지역학교 통폐합이 논의되기도 하지만 독자학교로만 유지 될 수 밖에 없는 도서지역 특성상 학교 존폐가 지역에 미치는 영향 크기 때문에 지역주민들은 소규모 학교라도 존치되는 것을 바랄 것입니다.

선배들로서 도움을 드리지 못하였지만 후배님들 앞날에 건승을 바라는 마음을 갖고 지원을 아끼지 않은 선배님들이 많다는 것을 전하면서 동백예술제(冬柏藝術祭)로 명실상부한 지역 문화축제가 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제가 계속 건의하는 내용으로 초등학교 예술제(학예회)와 중고 동백제가 통합하는 방안도 생각해보길 바라면서 금번“제19회 동백제”가 학창시절 추억으로 기억되고 여러분 삶에 있어서 보탬이 될 수 있는 건설적인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선배로서 바램이며, 언제나 옆에서 응원하겠습니다.

2017년 12월 14일

조도중23회·고등10회 졸업생
제1회 동백축제 추진위원장
한국의섬 운영자 오명삼 드림

팽목항 세월호 기억예술제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찾아오는 전국예술인들은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세월호 참사 1138일째 되는 날 5월 27일 오후4시부터 팽목항에서 두번째‘세월호 참사 기억예술제’개최한다.

최근, 참사 희생자 고창석 선생님과 허다윤 학생, 이영숙님이 곁으로 돌아오고 아직 수습되지 못한 6명 기다림이 계속되는 가운데 세번째 봄이 지나고 여름의 문턱에서 세월호 가족들이 잔인한 5월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세월호 기억예술제는 진실을 목격한 곳, 진실이 인양된 곳의 상징이 되어가고 있는 팽목항에서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억하며, 세월호 진실이 제대로 규명 될 때까지 잊지 말고 끝까지 함께 하고자 공연을 펼친다. 

참사 3년이 지나도 마르지 않는 눈물, 가슴을 옥죄는 슬픔은 결코 유가족만의 몫이 아니라 각자의 마음속 죄책감으로 우리 국민 모두의 몫이 되어 다짐하는 일 역시 우리 국민 모두의 몫으로 부채감이 아닐까 합니다.

기억예술제는 우리가 살아가면서 수많은 사고를 격지만 그것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하며, 그것을 잊지 않으려는 행동으로 후세들에게 세상이 살기 좋은곳이라는 것을 예술인들이 몸소 보여주고 있습니다.

기억예술제에 참여하는 고재성 전교조 진도지회장은 “별이 된 아이들에 대한 죄스러움에 진실을 밝히고 안전한사회를 만들겠다는 그 약속, 우리는 팽목항에서 추모와 기억의 발길을 반겨 맞을 것”이라면서 많은 분들이 찾아 함께 해 주길 바라고 있다.

한편, 세월호 참사이후 현재까지 희생 된 이들을 기억하고자 팽목성당에서는 매일 오후2시 전후로 전국에서 오시는 분들의 일정에 따라 미사나 기도를 이어가고 있다.

제18회 동백제(冬柏祭) 초대

%eb%8f%99%eb%b0%b1%ec%a0%9c

조도중·조도고등학교 제18회 동백제(冬柏祭)를 축하드립니다.

우리지역 조도중고등학교도 물론 해를 거듭할수록 농어촌 소규모 학교로 학생수 감소가 두들어져 특성화고교나 지역학교 통폐합이 논의되기도 하지만 독자학교로만 유지 될 수 밖에 없는 도서지역 특성상 학교 존폐가 지역에 미치는 영향 크기 때문에 지역주민들은 소규모 학교라도 존치되는 것을 바랄 것입니다.

24년전인 1992년6월11일“제1회 동백제(冬柏祭)”를 후배들을 비롯한 지도 해주신 스승님들과 함께 추진하면서 졸업 횟수가 거듭 될수록 학생수도 감소됨은 있었지만 동백제(冬柏祭)가 부족한 여건에서 학생 스스로 자발적으로 만들어가는 지역축제로서 희망하면서 축제를 추진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선배들로서 도움을 드리지 못하였지만 후배님들 앞날에 건승을 바라는 마음을 갖고 지원을 아끼지 않은 선배님들이 많다는 것을 전하면서 동백예술제(冬柏藝術祭)로 명실상부한 지역 문화축제가 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한편, 지역축제 활성화 방안으로 초등학교 예술제(학예회)와 중고 동백제가 통합하는 방안도 생각해보길 바라면서 금번“제18회 동백제”가 학창시절 추억으로 기억되고 여러분 삶에 있어서 보탬이 될 수 있는 건설적인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선배로서 바램이며, 언제나 옆에서 응원하겠습니다.
                                     
                                        2016년 12월 15일

                                     조도중23회·고등10회 졸업생
                                     제1회 동백축제 추진위원장
                                     한국의섬 운영자 오명삼 드림

조도면『희망 2017 일일찻집』

20161214_3

조도면여성자원봉사회에서는 이웃과 함께 나눔의 정을 찻잔에 담아 나누고자 합니다.

여성봉사회가 지역 곳곳에서 봉사활동을 하는데 있어서 하루쯤 차한잔의 여유를 갖고 이웃들과 함께 담소를 나누고자 합니다.

봉사회장은 “겨울을 맞이하는 우리 이웃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해줄 이웃사랑 일일찻집  성금모금에 많은 주민들이 관심을 가져주길 바라며”라고 밝혔습니다.

조도면여성자원봉사회는 매년 조도면과 함께 경로잔치, 일일찻집, 장판도배, 김장담그기등 여러분야에 앞장서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단체입니다.

 ❂ 일 시 : 2016. 12. 14.(수) 9:00 ~ 17:00
 ❂ 장 소 : 조도면사무소 2층 회의실
 ❂ 주 관 : 조도면여성자원봉사회

가고싶은곳 ‘새섬(bird island)’

uindo

지역이나 개인적으로 지난 16년간 지역에 정신적, 물적 투자라면 투자, 봉사라면 봉사지만, 내가 좋아서 한것이지만 그동안 노력이 허사가 된일, 오늘날까지 지역민들에게 알게모르게 피해가 있는것이 세월호 참사다.

우리지역을 잘 모르는 분들은 피해가 있을 것이라고만 유추해보거나 피해가 보이지 않아 가늠 할 수 없을테지만 세월호 참사 희생자 가족들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기에 지역민들은 세월호가 반드시 인양되어 더이상 피해를 주지 않기를 기대하고 있다.

본영상물은 지역민으로 12년전 우리나라 최초 HD다큐 ‘그곳에 가고싶다’ 프로그램에 뮤지컬배우 박해미씨랑 2박3일간 함께하며 출연 했었던 영상으로 희망을 이야기 합니다.

※ 현재 섬갯수는 지적재조사로 2004년 당시 154개에서 2010년 178개(유인도 35, 무인도 143)로 늘어났음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한국의섬(KOREAiSLAND) 자체 서버가 한대라서 동영상 트래픽을 감당하기 어려운 관계로 한국의섬 다음카페주소( http://cafe.daum.net/koreaislands/IgPk/216 )로 업로드함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제17회 동백제(冬柏祭)를 응원합니다.

20151222000777777

조도중·조도고등학교 제17회 동백제(冬柏祭)를 축하드립니다.

지난해 우리지역 해상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사고로 안산단원고 학생들과 일반인를 포함한 다수의 도시사람들이 피해자로서 우리지역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지역 기피하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어 우려가 많습니다.

한편, 우리지역 조도중고등학교도 물론 해를 거듭할수록 농어촌 소규모 학교로 학생수 감소가 두들어져 특성화고교나 지역학교 통폐합이 논의되기도 하지만 독자학교로만 유지 될 수 밖에 없는 도서지역 특성상 학교 존폐가 지역에 미치는 영향 크기 때문에 지역주민들은 소규모 학교라도 존치되는 것을 바랄 것입니다.

동백제가 만들어질 당시에도 예상했던 지역학교의 존폐위기가 이젠 현실이 되었고 조도중·고등학교에서 학창시절을 마지막으로 맞게 될 중·고3학년 후배님들이 만들어가는 『동백제(冬柏祭)』가 학창시절 좋은 추억으로 간직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선배들로서 지면을 통해 인사드립니다.

23년전인 1992년6월11일“제1회 동백제(冬柏祭)”를 후배들을 비롯한 지도 해주신 스승님들과 함께 추진하면서 졸업 횟수가 거듭 될수록 학생수도 감소됨은 있었지만 동백제(冬柏祭)가 부족한 여건에서 학생 스스로 자발적으로 만들어가는 지역축제로서 희망하면서 축제를 추진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선배들로서 도움을 드리지 못하였지만 후배님들 앞날에 건승을 바라는 마음을 갖고 지원을 아끼지 않은 선배님들이 많다는 것을 전하면서 동백예술제(冬柏藝術祭)로 명실상부한 지역 문화축제가 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한편, 지역축제 활성화 방안으로 초등학교 예술제(학예회)와 중고 동백제가 통합하는 방안도 생각해보길 바라면서 금번“제17회 동백제”가 학창시절 추억으로 기억되고 여러분 삶에 있어서 보탬이 될 수 있는 건설적인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선배로서 바램이며, 언제나 옆에서 응원하겠습니다.

2015년 12월 10일

중등 23회·고등 10회 졸업생
제1회 동백축제 추진위원장
한국의섬 운영자 오명삼 드림
조도 중21회 서해남부 동창회 일동

삼보일배 반면교사를 기억하자!

20150610_samboilbae_last_way

이땅의 모든 아버지들를 대변 할 수 없지만 그가 아들 승현군을 생각하면서 지난 111일간은 304명의 세월호 희생자 가족의 한사람으로서 세월호를 조속히 인양하여 남아있는 실종자들을 찾기를 바라면서 900Km 십자가를 지었고 1,400km 기어서 광화문에 몇일 남지 않았습니다.

진도 팽목항 차가운 바닷속에서 세월호 모형을 건져 올렸을때부터 별이 된 승현이를 기억하고 세월호를 잊지 않으려는 농민, 노동자, 시민여러분이 있었고 순례하는 곳마다 도움의 손길은 우리사회에 따뜻한 마음을 가진 수많은 민중들이 있다는 걸 느끼게 하였고 사회전반에 변화를 이끈 시간이였다고 느껴집니다.

북쪽으로 올라오면서 계절도 바뀌어 아스팔트 노면이 열기로 가득할때 엄마들이 함께 손잡아 주었고 음식을 나누면서 남의 아픔을 외면하고 살았던 우리가 지금은 남의 아픔을 위로하고 아픔을 함께 나누며 속죄하는 시간이였습니다.

세월호 유가족인 승현 아버지와 누나도 나서는데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어떻게든 도움을 줄 수 있다면 하고 삼보일배단과 인연이 되어 진도구간부터 사람들이 없는 날을 택하여 아버님과 아름이가 광화문까지 갈수 있도록 작은 힘이지만 보태겠다고 3보1배는 반면교4 친구가 되었답니다.

111일간 삼보일배를 하면서도 유가족인 아버지와 아름이는 사람들을 만나는게 무섭지만 하지만 그 안에서 보고 싶고, 기다리고 싶은 사람들을 만나기도 하는 소중한 시간들로 함께한 분들 먼곳에서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신 여러분이 별이 된 승현이와 304명의 세월호 희생자들를 결코 잊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세월호 진상규명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기간 두지않고 모든 유가족이 한마음으로 단결하여 부모의 자존심을 보여 줄 필요가 있으며, 세월호를 반드시 인양하여 말 한마디 남기지 못하고 학살 당한 아이들의 한을풀어 주기 위해서라도 진상은 밝혀야 하는 우리모두의 숙제가 되었습니다.

20150609_08_55_51_samboilbae_r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