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들을 기억하며 모인다.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을 바라고 희생자을 기억하며 이웃의 아픔, 우리사회의 아픔을 기억하고 함께하기 위해 오는 6월 24일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오후4시 진도 팽목항에서 기억예술제를 연다.

4.16 세월호 학살 1163일째 진도철마광장 그리고 진도읍사거리, 석교사거리, 팽목항에서 세번째 기억예술제(문화예술인들의 세월호 기억하기)를 전교조 지부장인 고재성 선생님께서 예술인들과 함께 준비하고 있다.

우리는 세월호 학살도 여느 사건, 사고 처럼 점차 잊어버리려 든다. 하지만, 여전히 세월호는 끝나지 않음을 알고 있기에 지난 18일 세월호 참사 기억의 숲에 고 김관홍 잠수사 전신상이 세워진 날에도 여전히 기억하는 사람들이 모여 들었다.

세월호를 기억해 내야 또다른 제2의 세월호를 막을 수 있음을 알고 있기에 우리 기억 저편으로 밀려나가고 있는 희생자들의 지난 발자취를 공연 문화예술로 승화시켜 나가는데 사람들은 주저하지 않는다.

팽목항엔 사람이 있다.

이달초 세월호가 뭍으로 올라오면서 팽목항 분향소는 세월호 참사 초기 희생자들이 주검으로 올라오던 자리로 3년동안 있던  숙소등이 옮겨 썰렁해졌으나 지역 시민단체들이 곧바로 복원하여 다시 정상으로 유지하고 있다.

팽목항에 남아있는 가족들이 전국에서 세월호를 잊지않고 찾아오는 분들과 함께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고, 세월호 참사와 소소한 이야기를 나눌수 있는 만남의 장소로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그들이 남긴 세월호 팽목분향소 방명록에는 ‘늦게 와서 미안하다’는 애절한 글들이 가득하고 세월호 희생자 가족들 또한 ‘아직 세월호 참사는 끝나지 않았다’는 마음으로 9명의 미수습자를 수습하고 합동 영결식을 위해 팽목분향소를 지키고 있다.

한편, 참사 초기에도 가족들을 힘들게 했던 말 “할 만큼 했으니?” 팽목항 공터를 비워달라고 했고 이제는 세월호도 뭍으로 올라 왔으니 “지역을 생각해서 그만 팽목항 분향소는 철거해야 하지 않느냐?”고 말하기도 한다.

하지만, 세월호 가족들이 원하는 건 정부나 지자체의 물질적인 지원을 원하는게 아니라 수많은 국민을 희생시킨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밝히고 다시는 세월호 같은 대형 참사가 일어나지 않게 반면교사로 보존 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투쟁하고 있는 겁니다.

오는 29일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에 열던 ‘팽목항 기다림 예술제’는 이름를 바꿔 ‘팽목항 기억 예술제’ 24번째를 오후4시 팽목항 등대에서 연다.

참고로 팽목항 분향소 지원물품 보낼곳 주소는 ‘전남 진도군 임회면 진도항길 101 세월호 희생자 가족식당’입니다.

https://docs.google.com/forms/d/e/1FAIpQLSdflHAL7JztvMmb2UJoH8YO1JRWZJ4acKtT5UaUJ6mjFqZ7kw/viewform?c=0&w=1

우리 모두가 세월호 가족입니다.

20150627_first_time_value

우리가 “떼국놈”이라고 하는 중국에선 침몰선을 6일만에 인양하고 대한민국이라고 자부하는 나라에선 1년이 지나 434일되어도 침몰선을 인양 할 기미가 보이지 않습니다.

한편으론 중국이 부럽기도하고 이런 나라가 대한민국 헌법 1조에 명시된 민주공화국이며,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또 최우선으로 정부보다 국민을 보호해야 할 대상이라고 당당히 말 할 수 있겠습니까? 닥치고 인양하라! 구호한번 해봤습니다.

저는 아래 관계된 단체와 아무런 관련없는 사람으로 세월호를 조속히 인양 바라는 진도군 조도면에 사는 주민으로서 함께한다는 마음으로 소식을 전할 뿐입니다.

이번 소식과 아무관련 없는 사람으로서 올리는 것이므로 정확하지 않는 내용 일지라도 너그럽게 봐주세요.

첫번째소식은 매달 마지막주 토요일 6시 팽목항 방파제 기다림 공연 소식입니다.

오는 6월27일 (토) 오후6시 팽목방파제에서 [세월호를 인양하라! 나의 가족이 그 안에 있다] 마당극 ‘언젠가 봄날에’ 팽목항 문화제 기다림의 공연으로 놀이패’신명’ 단원이며 ‘세월호 3년상을 치르는 광주시민상주모임’ 공동대표 지정남씨가 주축으로 되어있는 단체들이며 전국에서 세월호를 절대 잊지 않겠다는 마음으로 많은 분들이 참석한다고 합니다.

두번째소식은 세월호처럼 지역경제도 침몰되어 있어 방안을 모색하는 ‘진도포럼’ 개최안내 입니다.

이번 ‘진도포럼’은 세월호 참사 이후 진도 지역경제 침체 및 부정적 이미지 증가로 피해 심각하고 인접 지역인 목포시, 완도군, 해남군도 업종별 매출액 감소로 체감 경기 악화되고 있다고 인식하고 돌파구를 찾고자 출발하였습니다.

이에따라 진도군은‘진도 비전 2020’에서 추진하는 경쟁력 있는 지역자원을 적극 활용‘친환경 생명산업, 해양・문화 창조도시 진도’제시하는 한편,‘진도 고유의 어메니티 자원을 필요한 차별화된 정체성 확보’,‘해양문화자원 연계성 확보 통한 윈-윈 전략 마련’,‘자연생태 네트워크 구축 및 생태도시 이미지 창출’,‘지역정보시스템 구축’등 지역자원과 연계된 관광활성화 방안을 여러분들과 모색하는 자리가 될것입니다.

오는 6월27일~29일(2박3일) 운림예술촌(진도군 의시면 사천리 501번지)에서 진도포럼, 진도지역 답사(팽목항 및 조도)하는 것으로 (사)지역사회연구원•(재)환경생태연구재단 주관으로 지역신문 진도투데이가 후원합니다.

사고해역 주민 긴급 일자리 지원

CAM08662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의 직접 피해 지역인 전남 진도군 조도면 동·서거차도 주민을 대상으로 ‘긴급 일자리 지원사업’이 시작됐다.

긴급 일자리 지원사업은 오는 10월말까지 마을 정화사업과 해안가 정비 등을 가구별 1명씩 동·서거차도 피해주민 99명이 참여하며, 매월73만원의 급여가 지급 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은 안전행정부 등의 지원을 받아 미역 양식 피해 등으로 인한 주민들의 생계보호를 위해 특별교부세 2억원등 총4억522만원이 투입된다.

사고해역 주민들은 “일자리 사업에 참여하게 되어 많은 금액은 아니지만 생계 활동은 물론 깨끗한 환경가꾸기 사업 등으로 1석2조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진도군은 일자리 사업 시행으로 그동안 침체되었던 동·서가차도 마을 분위기도 점차 생기와 활력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피해자 가족 및 진도주민 지원현황(6.26. 기준)
ㅇ 피해가족 생활안정자금 : 440세대 978백만원
ㅇ 피해가족 긴급복지지원금 : 399세대 788백만원
ㅇ 진도지역 주민 생활안정자금 : 1,158세대 988백만원
ㅇ 수색 참여 어선 보상금 : 160척 2,918백만원
ㅇ 진도지역 어가 특별영어자금 : 455어가 13,358백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