팽목항 세월호 기억예술마당

세월호 인양을 바라고 요구하는 차원에서 팽목항에서는 매월 마지막 토요일이면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바라고 미수습자를 기다리는 기다림의 공연이 23회에 걸쳐 있었습니다.

이후 세월호가 인양 되면서 미수습자 가족들이 팽목항을 떠나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을 바라고 팽목항 분향소를 지키고 그들을 잊지 않으려는 0416기억예술마당 여덟번째를 진행합니다.

오늘(11월 20일) 미수습자 다섯분이 마지막으로 인천과 안산에서 모두 영면에 들어가면서 팽목항은 사람들의 관심에서 멀어지고 팽목항 분향소를 철거하려 할 것이 자명합니다.

팽목항 주변은 진도항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세월호 보다 더 큰 배도 정박 할 수 있게 접안시설 기초작업 공사와 국도18호선, 서망항 형상변경 공사, 국립해양안전관 공사진행으로 어수선 합니다.

팽목항분향소와 참사의 흔적들은‘가만히 있지 않는’사람들이 세월호 진상 규명, 책임자 처벌 이후 안전한 우리 사회를 만들어 가라는 공간이며 목지점으로 보존되어야 할것입니다.

더불어 지난해 11월 국회 신속처리안건으로 올려진‘사회적참사 진상규명 특별법과 이후 수정법안’의 24일 통과를 요구하는 시위가 국회 앞에서는 진행되고 있어 많은 관심이 필요합니다.

팽목항 세월호 기억예술마당

천고마비의 계절 만물이 풍성해진 가운데 광주·전남지역 문화예술인들이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세월호를 잊지 않고자 오는 9월 30일 오후4시 여섯번째 기억예술마당제를 팽목항에서 연다.

아직 뭍으로 돌아오지 못한 5명의 기다림과 진상 규명이 이루어 질때까지 국민적 관심이 식지 않도록 목소리를 내고 국민이 안전한 대한민국에 살아가도록 지역문화 예술인들이 공연을 통해 염원을 담아낸다.

또한, 세월호 참사 이후 현재까지 희생 된 이들을 기억하고자 팽목성당에서는 매일 오후2시 전후로 전국에서 오시는 분들의 일정에 따라 미사나 기도를 이어가고 있다.

한편, 어제 26일부터 28일까지 세월호 선체조사위원회(세월호 선조위)가 침몰 원인을 밝히기 위한 조사에 목포해양대 실습선을 타고 사고 해역에서 침몰 원인 규명을 위한 실험·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팽목항 세월호 기억예술마당

4.16학살 1230일째 진도 팽목항에서 세월호 진상규명을 바라는 전국예술인들이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매월 마지막주 토요일 오는 8월 26일 오후5시부터 다섯번째‘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기 위한 팽목항 기억예술마당제’를 개최한다.

최근 문재인 정부는 청와대에 유가족들을 초청하여 “세월호를 잊지 않고 있다”고 말하였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광화문광장을 유지하는데 고민을 할것이고, 이재명 성남시장은 성남시청에 내걸었던 현수막 철거로 세월호 참사가 우리들 기억에서 점차 잊혀질것이나 또다른 형태로 기억하게 하는 과정이 필요하다.

세월호 참사를 잊지 않고 찾아오는 팽목항은 우리가 살아가면서 수많은 사고를 격지만 그것을 반면교사로 삼아야 하며, 그것을 잊지 않으려는 행동으로 후세들에게 진실을 목격한 곳, 진실이 인양된 곳이며 세월호 희생자들을 기억하며, 세월호 진실이 제대로 규명 될 때까지 함께 하고자 하는 행동이다.

다섯번째 기억예술마당을 준비하고 있는 고재성 전교조 진도지회장은 “전국에서 이어지는 추모와 기억의 발길을 반겨 맞을 것” 또, “주민들과 호흡하는 기억 마당을 꾸미기 위해 많은 준비 할 것”라면서 보다 많은 분들이 찾아 함께 해 주길 바라고 있다.

한편, 세월호 참사 이후 현재까지 희생 된 이들을 기억하고자 팽목성당에서는 매일 오후2시 전후로 전국에서 오시는 분들의 일정에 따라 미사나 기도를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