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행위 책임 떠넘기기 급급함

MBC 생방송 오늘저녁 7월2일 방송분 캡쳐(현재  다시보기 VOD 서비스는 하지 않음)

매주 월~금 오후 6시 25분 방송하는 시사교양 생방송 ‘오늘저녁’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지난 7월2일 방송분에 관하여 현재 VOD서비스는 “3. [전설의 헌터] 무인도 해안절벽에서 찾은 대물의 정체는? 해당 VOD는 제작진 요청에 따라 다시보기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습니다.시청자분들의 많은 양해 부탁드립니다.”라고 게시하고 있다.

이번 방송분에서는 제목으로 [전설의 헌터] 무인도 해안절벽에서 찾은 대물의 정체는? 동이 트기 전, 전남 진도의 부둣가. 오가는 사람 아무도 없는 한적한 이곳에 4인조 헌터가 떴다! 오늘은 끝도 없이 펼쳐진 바다를 건너야만 보물을 만날 수 있다는데…

정규 배편이 없어 배를 빌려야만 들어갈 수 있고, 선착장도 없어 바위에 하선해야 하는 곳! 사람의 흔적이라곤 찾아볼 수 없는 바로 이 무인도가 오늘의 무대란다.

사람의 손이 닿지 않는 곳이라야 진짜 보물을 만날 수 있다는 신념으로, 굳이 먼 길을 달려 무인도에 도착한 헌터들! 이들이 이토록 찾고자 하는 보물은, 인삼(人參), 현삼(玄蔘), 단삼(丹參), 고삼(苦參)과 함께 오삼(五參)이라 불리는‘잔대’다. 사삼(沙參)이라고도 불리는 잔대는 기침·가래와 같은 호흡기 질환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기록되어 있으며, 사포닌 성분이 풍부해 산삼 못지않은 여름 보양 약초로도 알려져 있다는데~.

그 중에서도 해풍을 맞고 자란 무인도 잔대는 약초꾼들 사이에서 약성이 좋기로 소문이 나있을 정도! 뱃길로 1시간을 꼬박 달려 무인도 잔대를 찾아 온 4인조 헌터들, 과연 보물을 발견할 수 있을까? 라면서 프로그램과 출연자들을 홍보 해 줬다.

무인도를 방문하여 약초는 캐는 프로그램 이였으나 사전에 해당 도서민들에게 입도,입산에 대한 사전에 허락을 득하는 것도 아닐 뿐더러 진도군 대부분의 섬은 국립공원지역으로 입도 제한을 알지 못하고 있는 제작자의 과오일수 있겠으나 방송국의 외주제작자 관리 실태가 문제가 많음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사실 이들이 방문한곳은 진도군 조도면 진목도로 조도면 178개(유인도35개, 무인도143개)중 하나인 유인도로 무인도라고 거짓방송 뿐만아니라 해당 마을주민들도 극히 제한적으로 산을 오르거나 해안에서 해산물 채취하는 곳으로 해당 방송국에서는 제작자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으며 해당 관련기관들의 관리실태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이 광할한 지역이라서 관리 한계라고 주장 할 수 있겠지만 평소에 지역민들이 격고 있는 고통에 비하면 오늘 일어난 문제는 그만큼 관리기관의 다도해해상국립공원 관리 소홀을 반증하는 것이다.

지역민들이 해당 방송분을 보고 관리기관과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 할 정도로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사전에 인지 하지 못하였으며 방송국과 제작자, 관리기관이 서로 책임지지 않고 서로 떠넘기기 하며 신속한 민원 처리를 하지 않고 있다고 지역민들은 생각하고 있다.

섬아이들의 꿈을 펼쳐주세요.

20140924007jodoeskr

조도초등학교 학생들(본교,분교장)은 지난4월16일에 있었던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로 많은 희생자를 낸 지역에서 살고 있지만 섬 아이들은 유가족들의 아픔을 이해하며 지역민들과 함께 미래의 꿈과 희망을 품고 있답니다.

섬 지역의 지역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건강,독서·토론, 예절, 배려, 자존, 소통, 미학 이라는 7개 영역을 주도적으로 실천하고 있으며, 학교 내(텃밭 가꾸기 등), 조도(낚시체험 등) 및 진도군(승마체험 등), 타시도(직업체험 등), 해외(문화체험 등)등 다양한 융합 체험프로그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그중에서 작년에 이은 두번째 해외 문화체험학습 지원을 위해 조도초운영위원회(위원장 박사수)와 학부모협의회 및 지역주민들이 참여한 지역후원회가 결성 되었답니다.

이번 해외문화체험학습(3박4일)은 지난 해와 다르게 중국 경제문화도시 상하이를 학부모 및 지역주민들도 사비를 들어 함께 동행하므로서 세월호 침몰사고 이후 안전이 대두되는 시점에 학생들의 여행안전은 물론 지역민들의 해외문화체험의 시발점이 될것으로 여겨집니다.

조도초등학교(교장 민의식)는“섬지역의 생활환경을 벗어나 견문을 넓혀 꿈을 키울 수 있도록 매년 해외체험학습을 추진하고 올해는 6학년(분교장 포함)들 대상으로 9월24일부터 27일까지 3박4일 일정으로 상하이 일원으로 해외문화 체험학습을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민교장은“조도의 희망인 학생들을 위해 2013년도에는 중국 북경으로 해외 체험학습을 다녀왔습니다. 처음으로 비행기도 타보고 자금성, 만리장성 등 북경 명소를 돌아보고, 북경서커스, 금면왕조 오페라도 관람했습니다. 뿐만아니라 중국주재 한국대사관을 방문하여 대사님과의 대화 시간, 젊은 외교관 세명과의 진로학습도 운영하였답니다. 그 후 우리 조도 아이들이 변했습니다. 좀 더 큰 꿈을 갖게 되었고, 조도에 사는 걸 행복해 하고 얼굴에는 미소가 가득해 졌답니다. 또한 5학년 이하 학생들도 나도 6학년이 되면 해외체험을 할 수 있다는 희망도 품게 되었답니다.”이라고 밝혔다.

우리가 지금 존재하는 이유는 아직 이루어야 할 꿈이 있기 때문입니다. 그것을 신이 부여해 주신 사명이라고 해도 좋습니다. 그 꿈을 이루기까지 우리의 전진은 결코 멈출 수 없습니다.

섬아이들은 부담을 갖고 기부하는 큰 지원보다, 마음 깊은 곳에서 우러난 사랑을 원합니다. 그래서 지역후원회는 후원회 계좌(농협중앙회 351-0730-3035-03 조도초등학교 후원회)를 개설하게 되었습니다.

답지된 후원금은 조도초운영위원회의 철저한 심사를 거쳐 해외 문화체험학습에 사용되고, 후원해 주신 분들의 명단은 한국의섬( http://koreaisland.com ) 홈페이지를 통해 올리겠습니다.

조도 아이들의 활동 모습을 보실려면 인터넷에서 조도초등학교( http://jodo.es.jne.kr/ )를 클릭하시고 교육활동 메뉴 PHOTO GALLERY(포토 갤러리)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간절히 기적이 일어나길 바라며

ebs_201405170350007

힘든 상황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살아가는 친구이야기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내일(5월17일)토요일 오후3시50분 EBS TV 나눔0700 프로그램을 통해 친구네 이야기가 소개된다고 하여 제가 운영하는 홈페이지와 SNS로 알려드리는 것으로 친구로서 제가 도움을 줄수 있는것이기에 프로그램 안내로 대신합니다.

제192회 사랑하는 엄마에게, 열한 살 지영이와 아홉 살 지은이, 세 살배기 막내 하늘이까지 삼 남매는 오늘도 엄마가 더는 아프지 않기를 기도하고 있다.

1년 전 자궁경부암으로 수술을 받았던 엄마 은희 씨는 어려운 가정형편 탓에 건강에 신경을 쓰지 못했고 결국 두 달 전 암이 재발하고 말았다.

몸 곳곳에 암이 전이 되어 더 이상 수술은 불가능한 상황으로 앞으로 몇 번의 입원과 치료가 더 남았는지 모르는 아픈 아내를 대신해 양육부터 병간호까지 모두 남편 경수 씨가 도맡을 수밖에 없다.

집을 자주 비우는 엄마를 대신해 스스로 빈자리를 채워가고 있는 아이들을 보면 아빠는 안타깝기만 하다.

하루하루 커가는 아이들… 하루하루 건강이 나빠지는 아내를 보며 경수 씨는 딱 한 번이라도 기적이 일어나길 바랄 뿐이다.

이천원의 사랑을 모아 ARS 060-700-0700 으로 도움을 주시면 좋겠습니다.

목포, 하의도에서 김대중 발자취를 만나다.

목포, 하의도에서 김대중 발자취를 만나다.

SAM_2873 SAM_2888 SAM_2898 SAM_2908 SAM_2974 SAM_3051 SAM_3107 SAM_3161 SAM_3171 SAM_3235 SAM_3264

이땅의 민주주의를 추구하며 아픔의 역사를 온몸으로 받아드렸던 김대중대통령과 함께한 최경환(현 김대중평화센터 대변인)비서관이 노무현시민학교 하의도 역사탐방을 동행하였다.

노무현시민학교 이백만 교장의 진솔한 리더쉽과 시민학교 신미희 팀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준비한 오감여행 하의도 역사탐방(6.15~6.16)은 1박2일의 짧은 동행이었지만 처음 시도하는 역사탐방 프로그램에 참여한 행복한 시간이였다.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하신 김대통령의 업적인 6.15 남북선언 13주년를 맞이하고 한국인으로서 최초 평화상 수상을 기념한 김대중노벨평화상기념관 개관식 참석을 시작으로 역사탐방 프로그램은 오감만족체험의 시작이였다.

정유재란때 첨병역할을 했던 고하도에서 민초들의 역사, 노적봉 그리고 이순신장군과 얽힌 이야기, 근현대사 격동의 세월 수탈의 역사를 담고 있는 국도1호선 기점, 우리나라에서 4번째로 1897년 목포항 개항과 함께 시작된 강대국 침탈의 역사를 도시 곳곳에서 고스란이 담아 내고 있었다.

목포 유달산 자락 일본 제국주의 상징으로 대변되는 욱일승천기를 건물외벽에 치장하고 있는 옛 일본영사관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주신 근현대를 살아오신 목포문화원 향토문화연구소 김정섭소장님의 구구절절한 목포야사는 국권침탈의 유적지에서 영혼들의 상흔을 간접적으로 느낄수 있는 자리였다.

시민학교 역사탐방길에 깜짝방문하여 명사로 참여하신 박지원 의원이 들려주는 6.15 관련 된 에피소드는 남북화해의 시대속에서 김대통령 유머가 담고 있는 진솔한 남북대화는 인간 김대중의 면모를 간접적으로 느껴 볼 수 있었던 시간이였다.

휴일인데도 불구하고 하의도 김지곤 면장님을 비롯한 직원들의 뜻밖의 환대를 맞으며, 김대통령이 어릴적 다녔던 서당, 김대통령생가에서 추모, 하의3도 농민운동기념관, 소금박물관, 하의도 큰바위얼굴, 최경환 비서관이 들려주는 김대중 대통령과 이희호 여사의 이야기는 자유와 평화를 추구하는 두사람의 인간적인 삶을 되돌아보는 계기가 되었다.

처음 실시한 노무현시민학교 역사탐방 프로그램이 격동의 근현대사를 체험한 세대와 미래 젊은세대들과의 가교 역할을 할수 있겠다는 희망을 발견하는 시간이 되었음을 참여한 이로서 강하게 느끼고 있다.

명품섬 조도(새섬,鳥島) 연이어 방송탄다.

20120326007007

명품섬 조도(새섬,鳥島) 연이어 방송탄다.

최근 TV 인기 프로그램인 ‘KBS 6시 내고향 특집 생방송’ ‘SBS 생방송 투데이’와 ‘MBC 생방송 전국시대’를 비롯 ‘EBS 한국기행’ 프로그램 등이 잇따라 진도 조도지역을 취재 해 눈길을 끌고 있다.

KBS의 간판 인기 프로그램인 ‘최불암의 한국인의 밥상’114회 촬영이 조도면 일원에서 이루어져 오는28일 저녁7시30분 KBS 1TV를 통해 전국으로 방영된다.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하조도등대, 도리산전망대 등 다도해해상 국립공원에 위치한 천혜의 절경을 비롯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봄동과 조도겨울무 등이 고스란히 전국의 시청자들에게 소개 될 예정이다.

또한, ‘EBS 한국기행’은 3월중 진도군 전역을 대상으로 특히 조도 섬지역 촬영을 맞춰, 오는 4월1일부터 5일까지 저녁9시30분터 50분까지 5일동안 매일 20분씩 진도 민속문화, 문화관광 등을 집중적으로 방영 할 계획이다.

KBS 한국인의 밥상 http://www.kbs.co.kr/1tv/sisa/table/index.html

EBS 한국기행 http://home.ebs.co.kr/ktravel/main

SBS 생방송 투데이 http://tv.sbs.co.kr/today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