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7회 동백제(冬柏祭)를 응원합니다.

20151222000777777

조도중·조도고등학교 제17회 동백제(冬柏祭)를 축하드립니다.

지난해 우리지역 해상에서 발생한 세월호 침몰사고로 안산단원고 학생들과 일반인를 포함한 다수의 도시사람들이 피해자로서 우리지역에 대해서 모르는 사람들로부터 지역 기피하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어 우려가 많습니다.

한편, 우리지역 조도중고등학교도 물론 해를 거듭할수록 농어촌 소규모 학교로 학생수 감소가 두들어져 특성화고교나 지역학교 통폐합이 논의되기도 하지만 독자학교로만 유지 될 수 밖에 없는 도서지역 특성상 학교 존폐가 지역에 미치는 영향 크기 때문에 지역주민들은 소규모 학교라도 존치되는 것을 바랄 것입니다.

동백제가 만들어질 당시에도 예상했던 지역학교의 존폐위기가 이젠 현실이 되었고 조도중·고등학교에서 학창시절을 마지막으로 맞게 될 중·고3학년 후배님들이 만들어가는 『동백제(冬柏祭)』가 학창시절 좋은 추억으로 간직되길 바라는 마음에서 선배들로서 지면을 통해 인사드립니다.

23년전인 1992년6월11일“제1회 동백제(冬柏祭)”를 후배들을 비롯한 지도 해주신 스승님들과 함께 추진하면서 졸업 횟수가 거듭 될수록 학생수도 감소됨은 있었지만 동백제(冬柏祭)가 부족한 여건에서 학생 스스로 자발적으로 만들어가는 지역축제로서 희망하면서 축제를 추진했던 것으로 기억됩니다.

선배들로서 도움을 드리지 못하였지만 후배님들 앞날에 건승을 바라는 마음을 갖고 지원을 아끼지 않은 선배님들이 많다는 것을 전하면서 동백예술제(冬柏藝術祭)로 명실상부한 지역 문화축제가 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한편, 지역축제 활성화 방안으로 초등학교 예술제(학예회)와 중고 동백제가 통합하는 방안도 생각해보길 바라면서 금번“제17회 동백제”가 학창시절 추억으로 기억되고 여러분 삶에 있어서 보탬이 될 수 있는 건설적인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선배로서 바램이며, 언제나 옆에서 응원하겠습니다.

2015년 12월 10일

중등 23회·고등 10회 졸업생
제1회 동백축제 추진위원장
한국의섬 운영자 오명삼 드림
조도 중21회 서해남부 동창회 일동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