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을 찾는 등산관광객 입도 절정

20130310hajodoMT

진도군 조도면에서 가장 높은 돈대산에 오르면 다도해의 일출과 일몰이 장관이며, 날씨가 좋으면 추자도 건너 멀리 한라산이 아스라히 눈에 들어오고 바다로 고기잡이 가는 배들이 마치 하늘로 올라가는 듯한 착각도 든다.

조도면 지역 신검산과 돈대산 그리고 도리산 등산로를 따라 정상에 올라가는 등산객들은 너무나 즐거워하고 정상에 서면 섬들의 조망과 주위 섬들을 보고 환호성을 지른다.

우리지역의 경우 관광객 추이는 연평균 증가율은 15%로 매년 급증하고 있는 실정으로 자가용 유입이 증가하고 체류형 관광이 많아지고 있으나, 관광자원으로 잠재력이 충분하지만 관광상품으로서 개발되지 못하여 기반시설이 미흡하고 다도해해상국립공원내 지역으로 개발에 따른 제도적 제약성을 내포하고 있다.

국토 서남단에 위치하여 접근취약성으로 인해 관광산업이 낙후 수용시설부족을 초래하고 있는 가운데 개발제한 지역으로 절대보존지역이 설정되어 관광지로서 기대되는 소득향상, 문화시설, 기반시설확충을 기대하는 것은 향후 관광개발이 경제적 생산기반 혹은 생활기반의 향상과 연관 짓고 있다는 것으로 자연공원법과 주민들과의 괴리감이 크다고 볼 수 있겠다.

허나 최근 도리산전망대 건설사업으로 인하여 큰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이는 서남해 랜드마크로서 해양관광시대를 이끌어갈 것이나 지역주민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사업을 추진하여야 할것이다.

또한, 미래 관광․레저를 위한 인프라가 구비 될 경우 세계적인 해안관광 허브로 도약 할 잠재력을 가진 새로운 블루오션 지역으로서 보다 많은 투자를 통하여 보다 큰 기회를 얻게 될 것이다.

한편, 연일 건조한 날씨로 인하여 산불 발생 할 소지가 다분하고 등산객들의 실화나 안전을 위해 위험한곳을 파악 안전시설을 신속히 갖춰 산불 및 안전사고를 미연에 예방 해야 하겠다.

가사도, 혈도에 신재생에너지 자립섬

20130306007hybridsys

전남도, 조도면 가사도, 혈도에 신재생에너지 자립섬 추진

전라남도는 진도군 조도면내 가사도와 혈도에 태양광․풍력을 이용해 생산한 전기를 사용하는 에너지 자립섬 조성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원(태양광․풍력)을 기반으로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결합한 독립형 마이크로그리드(소규모 지능형전력망) 기술이 적용된다.

진도군 조도면 혈도는 10가구가 사는 작은 섬으로 그동안 전기 사용에 불편을 겪었으며 이를 해소하기 위해 25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60㎾ 용량의 태양광과 6㎾의 풍력발전을 주 전원으로 한 독립형 전력 공급체계를 구축하게 된 것이다.

사업비는 정부가 75%, 진도군이 25%를 부담하고 한전이 사업을 총괄해 연내 완료 할 예정이다.

또한, 국책 실증연구 과제로 추진되는 가사도에는 신재생에너지 기반 복합 발전시스템이 구축된다.

지식경제부의 ‘신재생에너지 기반 융․복합 에너지시스템 및 계통연계 기술개발 연구과제’로 약 100억 원(국비 48․도비 11․한전 등 41)을 투입해 2015년 8월까지 진행한다.

가사도는 165가구가 살고 있는 비교적 큰 규모의 섬으로 이런 곳에 대한 에너지 자립섬 상용화 기술이 아직 없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한전이 연구해온 기술을 기반으로 200㎾의 태양광, 250㎾의 풍력발전 및 2㎿ 규모의 에너지저장장치가 융합된 마이크로그리드를 구축해 실증사업을 펼치게 된 것이다.

‘마이크로그리드’는 국내 도서지역을 포함해 전기가 공급되지 않은 오지나 벽지에 적합한 기술로 이번 실증사업은 우리나라의 독립형 마이크로그리드 표준 모델을 만들기 위한 것이다. 한전은 가사도에서 이 모델이 성공하는 대로 이를 상품화해 해외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외롭지 않은 독도(돍섬)

20130303dokdo

‘독도’의 명칭은 시대에 따라 문헌에 아주 다양하게 나타난다. 조선 성종 때에는 ‘삼봉도(三峰島)’라고 하였고, 정종 때에는 ‘가지도(可支島)’라고 하였고, 울릉도 주민들은 ‘독섬’이라고도 하였다. 그리고 1881년 이후에는 ‘석도(石島)’나 ‘독도(獨島)’ 등으로 불렀다.

이것을 프랑스에서는 항해한 배 이름을 따서 ‘리앙쿠르(Liancourt)’, 영국에서는 ‘호넷(Hornet)’으로 부르며, 해도에 표기하고 있다. 일본은 1905년 2월 22일 러 · 일 전쟁 통에 독도를 다케시마(竹島)로 개칭하고 일본 시마네 현에 소속시켰다.

그런데 지금 울릉도의 나이 드신 어른들은 독도를 ‘독섬’이라고 부른다. 즉 ‘돌섬’이라는 것이다. 국어사전에는 돌의 경상도, 전라도 방언은 ‘독(石)’으로 되어 있고, 중세국어에는 ‘돍’이었다. ‘도(島)’는 〈훈민정음〉 해례본에서 ‘셤’으로 표기하였다, 그래서 ‘독도’는 돍셤 〉 돍섬 〉 독섬으로 음운 변화를 하였고, 독섬을 한자로 표기하면서 엉뚱하게 ‘독도(獨島)’가 되었다.

한편, 일본 사람들은 ‘울릉도’를 ‘죽도(竹島, 다케시마)’로, ‘독도’를 ‘송도(松島, 마쓰시마)’로도 불렀다. 아마 울릉도에는 대나무가 많아서, 독도에는 소나무가 있어서 그러한 명칭을 만들어 썼을 것으로 보이는데, 그들은 명칭에서도 혼란에 빠졌다.

중요한 것은 일본의 다케시마 명칭은 울릉도 사람들이 부르는 독섬을 (takesima)로 음사하였고 이것을 죽도(竹島)라고 표기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