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보일배 반면교사를 기억하자!

20150610_samboilbae_last_way

이땅의 모든 아버지들를 대변 할 수 없지만 그가 아들 승현군을 생각하면서 지난 111일간은 304명의 세월호 희생자 가족의 한사람으로서 세월호를 조속히 인양하여 남아있는 실종자들을 찾기를 바라면서 900Km 십자가를 지었고 1,400km 기어서 광화문에 몇일 남지 않았습니다.

진도 팽목항 차가운 바닷속에서 세월호 모형을 건져 올렸을때부터 별이 된 승현이를 기억하고 세월호를 잊지 않으려는 농민, 노동자, 시민여러분이 있었고 순례하는 곳마다 도움의 손길은 우리사회에 따뜻한 마음을 가진 수많은 민중들이 있다는 걸 느끼게 하였고 사회전반에 변화를 이끈 시간이였다고 느껴집니다.

북쪽으로 올라오면서 계절도 바뀌어 아스팔트 노면이 열기로 가득할때 엄마들이 함께 손잡아 주었고 음식을 나누면서 남의 아픔을 외면하고 살았던 우리가 지금은 남의 아픔을 위로하고 아픔을 함께 나누며 속죄하는 시간이였습니다.

세월호 유가족인 승현 아버지와 누나도 나서는데 내가 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면 어떻게든 도움을 줄 수 있다면 하고 삼보일배단과 인연이 되어 진도구간부터 사람들이 없는 날을 택하여 아버님과 아름이가 광화문까지 갈수 있도록 작은 힘이지만 보태겠다고 3보1배는 반면교4 친구가 되었답니다.

111일간 삼보일배를 하면서도 유가족인 아버지와 아름이는 사람들을 만나는게 무섭지만 하지만 그 안에서 보고 싶고, 기다리고 싶은 사람들을 만나기도 하는 소중한 시간들로 함께한 분들 먼곳에서 관심을 갖고 지켜봐주신 여러분이 별이 된 승현이와 304명의 세월호 희생자들를 결코 잊지 않을 것 같았습니다.

세월호 진상규명은 이제부터 시작이라는 마음으로 기간 두지않고 모든 유가족이 한마음으로 단결하여 부모의 자존심을 보여 줄 필요가 있으며, 세월호를 반드시 인양하여 말 한마디 남기지 못하고 학살 당한 아이들의 한을풀어 주기 위해서라도 진상은 밝혀야 하는 우리모두의 숙제가 되었습니다.

20150609_08_55_51_samboilbae_rod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