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1 엄마의 섬을 찾아 갑니다.

20160412007_EBS1_rulokdo

오는 4월 12일 화요일 밤11시35분 EBS1 [휴먼다큐, 그 사람] 본방송, 낮 12시10분(전주재방) < 시대 공감, 미스터리 휴먼다큐 그 사람> 목포에서 인테리어 시공 일을 하는 김양일(59)씨 그의 어머니는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 눌옥도에 살고 있다.

전라남도 진도군 조도면에 있는 178개(유인도 35개, 무인도는 143개)로 섬들이 무수히 많다하여 조도(鳥島), 그중에서 섬의 형태가 술을 담그는 누룩처럼 생겼다고 해서 눌옥도라고 불린다는 이곳은 현재 네 가구밖에 살지 않는 조용한 섬이다.

진도에서 배를 두 번 갈아타야 할 정도로 교통이 불편하고 작은 구멍가게도 없어 생활하는데 제약이 많은 섬. 장남인 양일 씨는 섬에서 홀로 지내는 어머님이 늘 마음에 걸린다는데.. 남편을 묻어둔 섬을 차마 떠나지 못하는 양일 씨의 어머니는 과연 누구일까?

양일 씨의 어머니. 그 첫 번째 후보는 박상례(78)씨. 여덟 살에 부모님을 모두 여의고 난 뒤, 남의 집 식모살이를 하며 산전수전을 다 겪었다는 그녀. 열아홉 살에 결혼한 후, 다섯 아들을 낳았지만 남편이 일찍 사망하여 홀로 농사와 집안일을 병행해야 했다.

자식만큼은 더 나은 삶을 살기를 바라며, 없는 살림에도 불구하고 다섯 아들을 모두 공부시켰으나 과거 섬을 벗어나고 싶었던 적도 있지만, 이제는 육지에만 가면 섬이 눈앞에 아른거려 자꾸 돌아오게 된다는데..

다음은 두 번째 후보는 박대례(79)씨. 젊었을 때 눌옥도로 시집와서 8남매를 낳은 그녀 그러나 남편을 먼저 저 세상으로 보내고 자식들 3명도 가슴에 묻어야 했다.

슬퍼 할 겨를도 없이 남은 자식을 건사하기 위해 톳 양식을 하고, 섬 주변에 나는 미역과 파래를 채취하며 생계를 유지해오며, 이제는 자식들이 다 장성하여, 편한 도시에서 모시겠다는 권유에도 섬을 떠나지 못하고 있다는데..

연로한 어머니가 섬에 혼자 남아 계신 것이 안쓰러워 자식들이 함께 힘을 보태어 목포에 거처를 마련해 드렸지만, 며칠 도시에 계시다가도 섬이 그리워 다시 눌옥도로 돌아간다는 어머니. 과연 남편을 묻어둔 섬을 떠나지 못하는 어머니는 과연 누굴일까요? 엄마의 섬 눌옥도에서 사는 양일씨의 어머니는 과연 누구 일까요? 함께 찾아 봅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