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도닻배노래 해상공연 안내

20160409_jindo_sea_festival_jododatbae

오는 4월 9일(토) 12시00분~13시00분 제38회 진도 신비의 바닷길 해상무대에서 전라남도 지정 무형문화재 제40호 조도닻배노래보존회 해상공연이 예정되어 있습니다.

조도닻배노래보존회는 2006년 7월 27일 전라남도 지정 무형문화재 제40호로 지정된지 10년째 되었으며 우리고장 선조들이 바다에서 거친 풍랑과 싸우며 조기잡이 하던 어로 과정과 섬지역 주민들의 삶의 희로애락이 담겨는 어요로 지켜나가고 전승해야 할 소중한 문화유산을 올바로 전승하고자 하는 단체 입니다.

선조들이 칠산바다는 과거 조기의 황금어장으로, 흑산도, 안마도, 비치도, 고군산도 등에서는 조기떼 우는소리가 요란하여 밤잠을 설칠 정도였다 그런 황금어장으로 조도주민들이 조기잡이 위해 어장으로 오고가며 그물을 놓고 만선을 기원하는 고사며 어로과정을 압축하여 재현하는 형식으로 부르는 노래가‘조도 닻배노래’이다.

조도닻배노래보존회에서는 1950년대까지 우리지역에서 닻배1) 를 타고 조업하며 전해져 오는 소리를 이어받은 분들로 닻배소리를 부른 故김연호, 故박진옥, 박정인, 설정주 어르신을 비롯한 고령의 어르신들이 옛 선조들의 소리를 전승하여 명맥을 이어가는 지역주민의 소리로 풍부한 남도 무형유산의 가치와 의미를 널리 알리고자 하고 있습니다.

주1) 닻배(조기잡이 배)의 형태는 서해안 조수간만의 차가 심하여 바닥이 평평한 전통 한선(韓船)의 형태이며, 물살이 약할 때를 쓰이는 저자망(底刺網)을 투망 하는데 그물을 고정시키는데 많은 닻이 필요하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