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해수욕장 7월1일부터 개장

SAM_5995

전라남도는 오는 7월1일 완도‘명사십리’와 영광‘가마미’해수욕장을 시작으로 총 54개 해수욕장이 잇따라 개장, 본격적인 여름철 손님맞이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한국관광공사와 해양환경관리공단이 선정한‘2016 전국 청정 해수욕장 20선’에 목포 외달도, 함평 돌머리, 진도 가계 해수욕장 3곳이 포함되는 등 전남 해변이 맑고 즐기기 좋은 곳으로 인정받고 있다.

진도군은『해수욕장의 이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30조』의 규정에 의거 수질분석 접합판정을 받은 국가지정 명승 제9호‘신비의 바닷길’로 유명한 진도‘가계’해수욕장과 3만여평의 해송숲으로 유명한 ‘관매’해수욕장, 한적한 해수욕을 즐길수 있는 ‘신전’해수욕장이 7월15일 개장한다.

특히 진도군은 관내 해수욕장별로 특색을 만들어 아름다운 해변에서 해수욕을 하고 개매기 체험, 해변음악회, 영화 상영 등 풍성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도 풍부하다.

배택휴 전라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전남 해변은 아름다운 섬과 긴 해안선, 드넓은 바다를 조망하며 쉴 수 있는 공간과 함께 즐길거리가 풍부해 매력이 있다”며 “안전요원 배치, 기관 간 협조체계 구축, 각종 시설물 안전점검 등을 통해 해변 여행객들에게 안전한 물놀이 공간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