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명량대첩축제 안내

outline_1

우리나라에서 가장빠른 조류로 인해 “울돌목”이라 불리우는 곳에서 1597년 음력 9월 16일 이순신 장군과 백성들이 불과 13척으로 133척이나 되는 일본의 함대를 격멸한 것은 세계 해전사에서도 전무후무한 사례이며 의로운 전라도민들의 구국정신을 세계만방에 알리는 역사속의 현장을 체험 할 수 있는 명량대첩축제에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랍니다.

2015 명량대첩축제에서는 약무호남 출정식, 명량해전 재현, 평화의 길놀이 “만가행진”, 위령 씻김굿, 주민참여 퍼레이드, 명량 마당놀이, 시군대표 문화공연 등 초대형 볼거리 및 체험 프로그램으로 멋과 흥이 어우러진 신명난 놀이마당으로 운영합니다.

자세한 사항은 명량대첩축제 누리집으로 방문 바랍니다.

섬주민들의 발자취를 본다.

jodo_photo_festival2015

광복절70주년 기념 제69회 조도면민체육대회 부대행사로 마련된 “제4회 조도면민 사진전시회”가 주민들의 발자취가 묻어나오는 희노애락이 담겨 있는 과거사진과 현재를 비교해 보며, 선인들의 발자취를 볼수 있는 시간이 되셨으면 합니다.

과거 우리지역은 인구 2만명에 이르고 전국에서 모여든 어업인들까지 ‘조도가리’로 모여 들어 활동 하였던 시절이 있었고 먼 과거에는 서남해안의 해적과 왜구에 맞서 섬을 지켰왔던 역사가 전해져 오고있습니다.

또한, 서양의 문물을 누구보다 먼저 받아들였던 진취적인 선인들이 있었고 서양과 동양의 문물의 전파경로에서 지리적으로 해상교통의 요지에 위치하고 있어 역사적인 사건들이 많았습니다.

역사적인 사실과 함께 도서지역 특성상 외부와 단절된 곳이나 광복70년을 기리며 69회째 기념행사를 통해 뼈아픈 역사를 잊지 않으려는 주민들의 정서가 살아있다는 것은 후손들의 자랑거리가 아닐 수 없습니다.

이런 뜻깊은 행사에서 부대행사로 마련된 “제4회 조도면민 사진전시회”가 지역민들이 함께 모이는 장소에서 추억도 나누고 여유도 갖고 다양하게 즐겨 보고자 하는 차원에서 추후 다양한 문화축제로 도약하는데 초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제69회 조도면민 체육대회 안내

70_69_sports_daejin_2015

제70주년 광복절 기념 제69회 조도면민 체육대회 안내

○ 일 시 : 2015. 8. 15 ~ 16(2일간) ※ 개회식 : 2015. 8. 15.(토) 11:00
○ 장 소 : 조도초등학교 교정
○ 참가인원 : 13개팀 1,500명(각 기관단체 임직원, 마을선수단, 출향인사 등)
○ 경기종목 : 축구, 배구, 윷놀이, 줄다리기, 미니마라톤
○ 부대행사 : 훌라후프, 고무신 던지기, 낚시걸이, 노래자랑(제10회 조도해변가요제), 제4회 조도면민 사진전시회
○ 주 최 : 조도면체육회장
○ 주 관 : 조도면체육회
○ 후 원 : 기관·단체, 이장단, 전국향우회

○ 알림사항 :
1. 윷놀이 경기는 외도마을 참가를 유도하기 위하여 13개팀을 제외한 외도주민 팀구성 참가 가능함.
2. 노래자랑 참가자 접수마감시간 8월12일(수) 18:00까지 체육회 사무국 접수하지 않으면 참가 못함.

○ 경기규칙 :
1. 모든 진행은 조도면민체육대회 운영규정에 의한다.
2. 기록경기를 제외한 모든 경기는 토너먼트를 원칙으로 한다.
3. 종목별 심판 및 경기 규정은 경기요강에 의한다.
4. 해당 종목에 출전하지 않거나 기권, 몰수패일 경우 배점0점 처리하며, 총점이 같을 경우 입장식 다수 참가팀 우선순위로 한다.
5. 기타 정하지 않는 사항은 대회본부의 결정에 의한다.

○ 참가자격 :
1. 조도면에 본적이 있거나 2015.7.1 이전부터 본 면에 주민등록이 되어 있는자로 거주지, 주소지, 본적, 직장근무자 순으로 원하는마을로 등록가능하며, 면직원은 본인이 담당하는 마을로 출전 할 수 있다.
2. 모든 선수는 주민등록증을 지참하고 대회본부로부터 주민증 제시 요청시 본인임을 증명하여야 한다.
3. 선수등록을 위해 각 마을이장 또는 팀 감독자가 경기종목별 선수등록부를 필히 제출하여 합니다.
4. 부정선수는 경기전에 주심 또는 상대팀에 의한 양팀 선수대조시 이의 제기가 없을 시에는 선수로 간주하고 당해 경기만 출전 할 수 있다.
5. 경기시작 10분전 양팀 선수, 주장, 감독은 본부석에서 선수 확인을 받아야 경기 출전이 가능함.
6. 시정 및 건의사항은 주장, 감독(경기 참가신청에 등록된자)을 통해서하고 그외 방법은 인정 할 수 없다.
7. 기타 정하지 않는 사항은 대회본부의 결정에 의한다.

○ 기타사항 :
1. 대회본부에서는 선수등록 자격을 엄격히 심사하나, 한선수가 두종목이상 이중등록을 허용 하였음.
2. 사전 등록되지 않은 선수라도 상대팀이 인정하는 경우 신분증(주민등록증, 재직증명서)를 지참하고 출전 가능함.
3. 축구, 배구등 고등학생이상 부터 출전가능하나 고등학생은 부모동의서를 제출하여야 출전 가능함.
4. 각 마을 본적으로 사위도 선수 자격을 준다.(단, 처 호적등본, 본인 주민등록증 지참)
5. 경기 시 퇴장을 받을 경우 당 선수는 다음 한경기 출전 정지
6. 심판 및 선수를 폭행했을 경우 잔여 경기 출전 금지(선수자격 박탈)와 1년간 참가를 제한 한다.

○ 참가비 : 축구, 배구 각100,000원, 윷놀이 30,000원, 노래자랑은 진도연예인 협회 별도 규정에 의한다.

○ 특이사항 : 외도마을로는 관매, 대마, 소마, 동거차, 올해 처음으로 옥도마을이 참가, 윷놀이 종목에는 라배마을이 참가하였습니다.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로 초대

201503200323008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개최시기는 조석표에 따라서 매년 바뀌는데 올해는 오는(3.20 ~ 3.23)에 신비의 바닷길 체험관이 완공되어 전망대에서 바다가 갈라지는 것을 볼수 있는 가운데 현대판 모세의 기적을 축제장에서 체험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국가명승 제9호로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진도 신비의 바닷길은 고군면 회동리와 의신면 모도리 약 2.8km의 바다가 조수간만의 차이로 인해 해저의 사구(沙丘)가 40m 폭으로 물 위로 드러나 바닷길이 만들어져 전복, 낙지, 소라등 해산물을 직접 주으면서 자연의 신비로움을 직접 체험 할 수 있다.

뽕할머니 제사로 시작되는 축제에서는 각종 체험행사, 바닷길 횃불 퍼레이드, 바닷길 체험, 바닷길 만남, 영등살 놀이, 뽕할머니 가족 대행진,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 공연 및 체험, 도지정 무형문화재 공연 및 체험, 외국인 한마당, 진도개 묘기 자랑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975년 주한 프랑스대사 피에르랑디가『한국판 모세의 기적』 이라 감탄하여 프랑스 신문에 소개하였고, 1996년에는 일본의 유명가수 덴도요시미가 바닷길을 소재로 노래를 불러 크게 히트하면서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올해로 37년째 이어져온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축제인“진도신비의바닷길”축제는 해년마다 100만 명의 인파가 감동적인“현대판 모세의 기적”의 신비한 자연현상을 만끽하며 남도민요의 진수를 맛 볼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로 전국에서는 물론 일본 등지의 관광객이 몰려든다.

올해도 최우수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된 지역축제로 진도 신비의바닷길축제와 강진 청자축제가 선정되었고, 담양대나무축제는 우수축제로, 목포해양문화축제와 보성다향제, 정남진장흥물축제, 영암왕인문화축제 등 4개는 유망축제로 선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최우수축제에 2억5000만원, 우수축제에 1억5000만원, 유망축제에 9000만원의 국비를 지원한다.

참고로 신안 튤립축제(4.17~4.26), 영암 왕인문화축제(4. 9~4. 12), 고흥 우주항공축제(4.24~4.26), 광양 매화축제(3.14~3.22),구례 산수유꽃축제(3.21~3.29), 신안 튤립축제(4.17~4.26)등 전라남도축제 일정을 참고하시고 방문하시기 바랍니다.

< 유래>

옛날 옛적에 손동지(孫同知)라는 사람이 제주도로 유배 중 풍파로 호동(지금의 회동마을)앞 바다에 표류하다 이 마을에서 촌락을 이루고 살게 되었는데 호랑이의 침입이 잦아 마을 건너편 모도(茅島)라는 섬으로 피신하면서 뽕할머니 한 분을 남겨둔 채 떠나게 되었다.

뽕할머니는 헤어진 가족을 만나고 싶어서 매일 용왕님께 기원하였는데 그해 음력 3월초 꿈속에 용왕님이 나타나시어 “내일 무지개를 바다위에 내릴테니 바다를 건너가라”는 선몽이 있어 모도에 가까운 바닷가에 나가 기도를 하니 회동의 뿔치와 모도 뿔치 사이에 무지개처럼 치등(바닷길)이 나타났다.

바닷길이 열리자 모도에 있던 마을 사람들이 뽕할머니를 찾기 위해 징과 꽹과리를 치면서 회동에 도착하니 뽕할머니는 “나의 기도로 바닷길이 열려 너희들을 만났으니 이젠 한이 없다”는 유언을 남긴 채 기진하여 숨을 거두고 말았다.

이를 본 호동마을 주민들은 뽕할머니의 소망은 치등을 드러내게 하였고, 다시 돌아 왔다하여 마을을 회동(回洞)이라 고쳐 부르게 되었으며, 이때부터 해마다 3월이면 마을 사람들은 이곳에서 풍어와 소원성취 기원제 지내고 회동과 모도 사람들이 바닷길 현장에서 서로 만나 바지락, 낙지 등을 잡으며 하루를 보내오고 있다.

제16회 동백제(冬柏祭)를 응원 합니다.

20141223008008

조도중·조도고등학교 제16회 동백제(冬柏祭)를 축하드립니다.

올해는 우리지역 맹골해역에서 일어난 엄청난 해난사고로 못다핀 동백꽃 같은 학생들이 다수가 희생 되었고 아직도 돌아오지 못한 분들이 있는 가운데 해상안전에 대한 우려 때문에 섬기피 현상까지 있어 지역은 여러면에서 더어려운 시기를 맞이하고 있습니다.

또한, 우리지역은 인구감소로 교육여건도 불리하여 소규모학교로 유지되고 있어 폐교가 논의되기도 하였지만 최근 섬지역의 구심점이 되는 농산어촌 소규모 학교는 폐교 하지않고 독자학교로 유지 될수 있도록 하겠다는 교육당국 발표가 있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여건에서도 농산어촌의 대표적인 소규모 학교로 소수의 학생들과 지역민이 함께하는 축제가 지난1992년6월11일『제1회 동백제(冬柏祭)』시작으로 하여 올해로 22년을 맞이 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합니다.

동백제(冬柏祭)를 추진했던 선배로서 도움을 드리지 못하고 있지만 항상 후배들에게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은 많은 선배님들이 있다는 것을 지면을 통해 전하면서 지역민과 함께하는 동백예술제(冬柏藝術祭)로 거듭나 섬문화축제가 되길 소망합니다.

금번“제16회 동백제”가 여러분 학창시절 추억으로 기억되고 인생살이에 있어서 보탬이 될 수 있는 건설적인 시간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며, 뜨거운 심장을 갖은 선배들과 함께 곁에서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2014년 12월 16일
                                  
조도중21회 서해남부 동창회 일동
조도중23회·고등10회 졸업생/제1회 동백축제 추진위원장 한국의섬 운영자 드림

진도 서망항 꽃게축제 열린다.

crab20141025007

세월호 사고직후 진도에는 엄청난 인파가 몰려왔으나 지금 진도는 여러면에서 정신적, 경제적인 위기에 봉착하였습니다.

봄철 꽃게 어장은 세월호 사고해역에서 가까운 관매도 인근 해역이였으나 세월호 실종자 수색에 참여한 저인망 어선과 대형 함정으로 봄 꽃게잡이는 최악이었으나 지금은 내병도와 외병도로 올라간 해역으로 점차 꽃게 살이 올라 최상급에 싱싱함을 주고 있고 축제기간 꽃게가격은 킬로당 1만2천원선을 유지 하겠습니다.

당초 매년 가을 열던 꽃게축제도 세월호 실종자 가족에 대한 미안함 때문에 구체적인 일정 등을 확정하지 못하고 고심하다 지역수산물 먹거리 안전성 홍보와 지역경제 견실을 도모코져 열기로 하였다.

진도꽃게는 서남해의 해류가 맞나는 곳으로 물 흐름이 빠른 해류의 특성을 가지고 있어 적조도 없는 청정해역으로 알려진 곳으로 꽃게어장은 해가 갈수록 늘어나는 추세로 전국의 30%에 가까운 가장 큰 꽃게산지가 되었다.

지난해에는 꽃게를 사려는 상인과 관광객들로 서망항이 붐볐지만 지금은 세월호 실종자 가족이 머무는 진도항(팽목항)과 인접해서 발길이 뚝 끊겼으나 오는 10월25일, 26일 양일간 열리는 제5회 진도꽃게축제로 인하여 서망항이 오랫만에 인파로 북적일듯 합니다.

지역수산인들과 진도군수협 위판장의 모든 중매인들이 꽃게 풍어로 진도꽃게축제를 위하여 열심히 준비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조도친구 동생가족들이 운영하는 진도꽃게마을( http://cafe.naver.com/jdgoodida ), 현장에선 중매인 3번 많은 이용 바랍니다.

2014 명량대첩축제로 초대

20140925007

명량대첩은 조선 수군이 칠천량 해전 이후 수륙병진 전략으로 호남을 석권하고 한성으로 진격하려는 일본군의 의도를 좌절시킴으로써 정유재란의 흐름을 뒤바꾼 절체절명의 시기 승리의 역사입니다.

역사의 현장 울돌목은 좁은 협수로로 유속이 빨라 회오리처럼 물이 요동치며 흐르는 곳으로 이순신장군이 불과 13척으로 133척이나 되는 일본의 함대를 격멸한 세계 해전사에서도 전무후무한 사례이며 의로운 민초들의 구국정신이 살아 숨쉬는 곳입니다.

명량대첩축제는 최근1750만 관객을 동원하고 2014년 최대 흥행작인 영화”명량” 에서도 나오는 것처럼 417년전 기적같았던 울돌목에서의 승리를 재현하는 축제라는 점에서 의미가 큰 축제로 2008년부터 해남군,진도군이 통합 개최하고 있습니다.

20140925007map

○슬로건: 불멸의 명량! 호국의 울돌목!
○기 간: 2014. 10. 9(목) ~ 10. 12(일) / 4일간
○장 소: 해남군 우수영관광지, 진도군 녹진관광지, 울돌목
○주 최: 전라남도, 해남ㆍ진도군
○주 관: (재)명량대첩기념사업회
○후 원: 문화체육관광부, 대한민국해군, 한국관광공사
○구 성: 해전재현, 만가행진, 주민참여 행사, 체험ㆍ공연 행사 등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 초대

20140303jindofestival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진도 신비의 바닷길은 고군면 회동리(古郡面 回洞里)와 의신면 모도리(義新面 茅島里) 사이 약 2.8km가 조수간만의 차이로 수심이 낮아질 때 바닷길이 드러나는 현상이지만 40여m의 폭으로 똑같은 너비의 길이 바닷속에 만들어진다는데 신비로움이 있다.

3월30일부터 4일간 열리는 제36회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만남이 있는 신비의 바다로’라는 주제로  ‘바닷길 열림’을 활용한 핵심 콘텐츠 프로그램을 강화 할 예정이다.

진도군에서는 이날 국내외 관광객들을 맞아 진도 고유의 민속예술인 강강술래, 씻김굿, 들노래, 다시래기 등 국가지정 중요무형문화재와 만가, 북놀이 등 전라남도 지정 무형문화재를 선보이고 다양한 이벤트로 볼거리를 제공해 해마다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진도 신비의 바닷길 축제는 지난해 연말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대한민국 최우수 축제에 선정돼 2억5000만원의 관광진흥기금을 받는 것은 물론 한국관광공사로부터 해외 홍보와 축제 컨설팅 등의 지원을 받는다.

제35회 진도 신비의바닷길 축제 안내

 20130425006 

2013042500820130425007

2013년 제35회 진도 신비의바닷길 축제 안내

○ 기   간 : 2013.4.25(목) ~ 4.28(일) / 4일간

○ 장   소 : 진도군 고군면 회동리~의신면 모도 일원

○ 바닷길 열리는 시각 4.26(금) 17:40 조위-20, 4.27(토) 18:20 조위-24, 4.28(일) 19:00 조위-14

※ 조위의 수치가 낮을수록(-5이상) 바닷길이 많이 열리며, 당일 기상상황(기압, 바람등) 따라 열림정도가 달라질 수 있으며,  열리는 시각보다 약 1시간 전부터 바닷길이 열리기 시작 합니다. (문의전화: 061-540-3131)

전라남도 대표 축제 일정표 안내

20130327007jeonnamfestival

전남도에서는 3월23일부터 9일간 남도의 봄소식을 제일 먼저 알리는 광양국제매화문화축제가 개최되는 것을 시작으로 12월 개막해 다음해 1월까지 45일간 펼쳐지는 보성차밭빛축제까지 총 38개 축제가 열린다.

전남도는 축제 개최 시군과 유기적 협조체계를 유지, 공동 홍보 마케팅을 통한 관광객 유치에 상호 협력하고 도가 운영하는 ‘남도여행길잡이’ 등 관광포털사이트에도 축제 일정 및 내용을 소개해 온라인상 홍보도 지원한다.
 
또, 지역 축제 경쟁력 강화를 위해 1시군 1대표축제를 선정하고 이들 축제에 대해 연말에 성과 평가를 통해 일부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하는 문화관광축제에 추천하고 일부는 도 대표축제를 선정해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해 전남의 명품축제로 육성하고 있다.

이기환 전남도 관광정책과장은 “남도의 축제는 타 지역에서 느낄 수 없는 독특한 멋과 맛이 있어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추억을 만드는 소중한 여행이 될 것”이라며 “축제장 방문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숙박, 음식, 교통 안내판 등 서비스 시설을 꾸준히 점검해 개선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