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섬 조도(새섬,鳥島) 연이어 방송탄다.

20120326007007

명품섬 조도(새섬,鳥島) 연이어 방송탄다.

최근 TV 인기 프로그램인 ‘KBS 6시 내고향 특집 생방송’ ‘SBS 생방송 투데이’와 ‘MBC 생방송 전국시대’를 비롯 ‘EBS 한국기행’ 프로그램 등이 잇따라 진도 조도지역을 취재 해 눈길을 끌고 있다.

KBS의 간판 인기 프로그램인 ‘최불암의 한국인의 밥상’114회 촬영이 조도면 일원에서 이루어져 오는28일 저녁7시30분 KBS 1TV를 통해 전국으로 방영된다.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하조도등대, 도리산전망대 등 다도해해상 국립공원에 위치한 천혜의 절경을 비롯 청정지역에서 생산된 봄동과 조도겨울무 등이 고스란히 전국의 시청자들에게 소개 될 예정이다.

또한, ‘EBS 한국기행’은 3월중 진도군 전역을 대상으로 특히 조도 섬지역 촬영을 맞춰, 오는 4월1일부터 5일까지 저녁9시30분터 50분까지 5일동안 매일 20분씩 진도 민속문화, 문화관광 등을 집중적으로 방영 할 계획이다.

KBS 한국인의 밥상 http://www.kbs.co.kr/1tv/sisa/table/index.html

EBS 한국기행 http://home.ebs.co.kr/ktravel/main

SBS 생방송 투데이 http://tv.sbs.co.kr/today3/

진도군의회, 진도-해남 송전선로사업 반대표명

20130320008

진도군의회, 송전선 철회 국회·한전 등에 성명서 발송

진도군의회는 지난 19일 한국전력의 해남-진도 간 송전선로사업이 자연경관 훼손은 물론 정주 여건까지 위협한다며 송전선건설반대성명서를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국회와 지식경제부, 한전에 각각 발송했다.

20일 성명서에서 군의회는 “한전은 ‘154KVA 화원-진도 송전선로 건설사업’을 즉각 철회하라”고 요구하고“송전탑 18기가 들어설 부지 인근은 진도군의 하나뿐인 관문이자 세계 해전사에 빛나는 이 충무공의 명량대첩지, 망금산 관방성(전남도 지정 문화재 제204호), 강강술래터 등 호국유적지가 있으며, 앞으로 도시민들의 안식처가 될 전원마을이 조성될 지역”이라며 “한전의 계획대로 사업이 추진된다면 관광객과 인구 유입 급감으로 지역발전을 크게 저해할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날, 진도군의회는 한전 측이 사업 철회를 안 할 경우 군민들과 함께 사업 저지 투쟁 등을 계속하겠다는 뜻도 천명했다.

하지만, 지난 2009년도 진도-제주 간 송전선 반대투쟁에서 예견 된 시나리오에 따라 이번 진도군의회의 주장이 설득력을 얼마나 얻을수 있을지 미지수지만,  진도군민들의 생존권을 위해 진도군의회가 얼마나 적극나서는지 잘 지켜봐야 할 일이다.

지난 진도-제주간 지중송전선 반대투쟁에서 지역민간의 갈등을 유발한것도 모자라 그 상처가 미쳐 아물지 않은 상태에서 더이상의 설비증설을 하지 않겠다는 주민들과 한전 간 합의서가 있는데도 추진하는 것에 대해 군민들이 어떻게 나올지 귀추가 주목되는 부분이다. 

한편, 한전은 오는 5월부터 2015년 9월까지 해남 화원-진도 군내면 변전소까지 14.54㎞에 대형 철탑을 건설할 예정으로 주민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전원 공급 시설 복선화를 위해 계획대로 공사를 진행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